•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英서 反中 시위한 홍콩인... 中영사관 끌려가 몰매

이연화 기자  |  2022-10-18
인쇄하기-새창

[SOH] 영국 주재 중국 영사관이 시진핑 중국공산당 총서기를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던 남성을 집단 구타해 현지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7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전날 영국 맨체스터 주재 중국 영사관 앞에서 시진핑 반대 시위를 벌이던 홍콩 출신 남성이 영사관 안으로 끌려 들어가 여러 남성에게 구타당했다.

이 남성은 당시 영사관 정문 옆에서 "하늘이 중국 공산당을 멸할 것"이라고 쓴 한자 현수막과 시진핑이 왕관을 쓰고 있는 풍자화 등을 내걸고 시위 중이었다.

영사관 측은 시위자에게 길 건너로 자리를 옮겨 달라고 요청했으나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름이 '밥'이라는 이 남성은 BBC에 “(영국에서는) 하고 싶은 말은 무엇이든 할 수 있어야 한다”며 중국 영사관의 폭행에 분통을 터뜨렸다.

이날 폭행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영사관으로 진입, 구타를 당하던 남자를 끌어내고서야 종료됐다.

영사관은 영국 영토 안에 있지만 상대국 동의 없이는 진입할 수 없다. 이로 인해 당시 경찰은 관내  진입을 잠시 망설였지만 인명 사고를 막기 위해 진입한 것으로 보인다.  

영사관 내에서 발생한 범죄는 영국 법에 따라 처벌받긴 하지만 영사관 직원들은 외교관 면책특권을 보유한 경우가 많다.

영사관 측은 사건 후 성명에서 “정문에 중국 국가주석을 모욕하는 초상화가 내걸렸다”며 “그 어떤 대사관·영사관에서도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날 시위는 시진핑의 장기집권 여부가 결정되는 20차 전국대표대회가 개막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연화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236 中 노인 인구 증가에 ‘정년 연장’ 추진
하지성 기자
23-02-11
4235 中 이중적 ‘신앙 자유’... 법으론 인정 실제론 탄압
디지털뉴스팀
23-02-08
4234 中 인구 1년새 85만명↓
디지털뉴스팀
23-01-17
4233 대만, 군복무 4개월→1년 연장... “中 위협 대응”
이연화 기자
23-01-17
4232 中, WHO "사망자 축소“ 지적에 ”통계보다 치료가 중요“
한지연 기자
23-01-13
4231 웨이보, 코로나 정책 비판 계정 1120개 정지
디지털뉴스팀
23-01-09
4230 中 난방업체, 경영난 이유로 -20도에 공급 중단
디지털뉴스팀
23-01-05
4229 中 안면인식 장비 업체... 공안에 ‘시위 경보’ 소프트웨....
디지털뉴스팀
23-01-04
4228 동남아, 中 인신매매 조직 기승... 가짜 구인광고 → 감....
디지털뉴스팀
23-01-02
4227 中, 코로나 심각한데... 자국민 해외 출국 허용
디지털뉴스팀
22-12-31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19,244,514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