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브루셀라병 집단 감염... 백신 생산에 사용기한 지난 소독제 사용

디지털뉴스팀  |  2020-09-16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중국 간쑤(甘肅)성 란저우(蘭州)에서 3000명 넘는 주민들이 브루셀라병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백신 생산공장의 부주의로 밝혀졌지만 코로나19에 이은 또 하나의 집단감염 사태로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16일 중국 매체 펑파이에 따르면 란저우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전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해 발병한 브루셀라병 집단감염 사태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8일 중국농업과학원 산하 란저우 수의연구소에서 브루셀라병 집단감염이 확인된 후 이달 14일까지 란저우 주민 2만1847명을 검사한 결과 3245명이 브루셀라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번 사고는 지난해 7월 24일부터 8월 20일까지 중무(中牧) 란저우생물제약공장이 동물용 브루셀라병 백신을 생산하면서 사용 기한이 지난 소독제를 사용해 발생했다.


이 때문에 생산·발효시설에서 나온 폐기물이 제대로 살균되지 않았고 브루셀라균이 포함된 폐기물이 에어로졸 형태로 외부로 퍼졌다.


당시 해당 지역에 동남풍이 불었고 바람 방향에 위치한 란저우 수의연구소의 연구원과 지역주민 등이 흡입이나 점막 접촉 등의 방식으로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제약공장과 수의연구소 간 거리는 약 500m에 불과하며, 공장의 반경 1㎞ 이내에 1만명 넘는 주민들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지난 1월 이 공장의 브루셀라병 백신 생산허가 등을 취소하고, 이 공장에서 생산된 동물용 백신 7종의 비준도 취소했다.


이 공장은 지난해 12월 7일 브루셀라 백신 생산 작업장을 폐쇄했다. 공장 측은 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발표하고 정부와 협력해 사후 조치와 보상 작업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브루셀라병은 동물에서 인간으로 감염되는 인수 공통 전염병으로 일반적으로는 소와 양 등 가축을 통해 사람에 전염될 수 있다. 사람이 이 균에 감염되면 발열·두통 등의 증세가 나타나고 남성의 고환과 여성의 난소 등 생식계통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관계자들은 제약공장에서 유출된 브루셀라균이 6개월 내에 자연 소멸될 약한 균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차이신주간은 브루셀라균 양성 판정을 받은 주민 40명을 인터뷰 한 결과 이중 절반이 1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증상을 호소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 경향신문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002 “中, 대만 군사 압박은 전쟁 아닌 ‘위협’ 위한 것”
디지털뉴스팀
20-10-20
4001 홍콩 시위 참여 후 소식 끊긴 할머니... 中 공안에 체포돼..
강주연 인턴기자
20-10-19
4000 中 신장 무슬림 종교 탄압 강화... 개별적 성지순례 금지
구본석 기자
20-10-17
3999 [아하! 그렇구나] 中 ‘10월 1일’은 가장 독한 풍수 형국
편집부
20-10-15
3998 [古中文化] ‘삶’과 ‘죽음’을 서로 허락하는 것은 단순..
편집부
20-10-05
3997 중국계 뉴욕 경찰, 스파이 혐의로 체포... 中 총영사관에..
하지성 기자
20-10-03
3996 中 국영 ‘코로나’ 선전 드라마.... ‘여성 비하’로 네..
디지털뉴스팀
20-09-26
3995 中, 위구르족 강제 산아 제한... 출산율, 전년 동기 대비..
디지털뉴스팀
20-09-26
3994 [古中文化] 직녀가 세상에 내려 온 이유
편집부
20-09-25
3993 [古中文化] ‘벽 관통술’은 정말로 존재하는가?
편집부
20-09-21
글쓰기
366,040,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