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PCR 가짜 양성 판정 속출... 검사 불신 UP

디지털뉴스팀  |  2022-05-11
인쇄하기-새창

[SOH]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PCR(유전자증폭) 검사가 강화된 중국에서 '가짜 양성(위양성)' 판정 결과가 이어져 주민들의 불신이 커지고 있다.


11일 중국 언론에 따르면, 상하이 당국은 지난달 30일 이 아파트 단지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하자 1∼6일 모든 주민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했다. 결과 같은 동에서 1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양성 판정을 받은 한 주민은 “택배를 받거나 외출을 한 적도 없다”며 재검사를 요구했고 2차례 추가 검사 결과 13명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에 주민들은 "한꺼번에 13명의 검사 결과가 잘못 나온 것은 단순한 실수로 보기 어렵다"며 PCR 검사 기관 교체와 진상 조사를 요구했다.


오류가 발생한 PCR 검사 키트는 ‘중커룬다’라는 회사 제품이다. 이 회사는 하루 10만개의 검사키트를 생산할 수 있으며 최근 황포구의 코로나19 검사 업체로 선정됐다.


방역 전문가들은 “위양성 결과가 나오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며 "시료나 검사실이 오염됐거나 검사 능력의 문제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상하이시 방역당국은 10일 브리핑에서 "해당 검사기관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위법 사실이 확인되면 엄중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훙커우구, 푸동신구, 바오산구 등 상하이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많이 발생한 구역의 PCR 검사도 맡고 있다.


주민들은 해당 업체의 검사 키트를 교체해줄 것을 방역 당국에 요청했다. 


한편 안후이성 허페이시에서도 지난달 PCR 검사 결과 조작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허페이시 당국은 지난달 25일 “검사 대행기관 2곳이 검사 결과를 수차례 조작해 위양성 판정을 내린 뒤 보고해 계약을 해지하고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위양성 판정이 이어지자 “지속적인 PCR 키트 판매를 위해 검사를 조작하는 것 아니냐”, “PCR 검사 결과를 믿기 아려울 것 같다”는 등의 지적이 이어졌다. / 이데일리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852 中 정저우, 집단 시위 차단 위해 1300명 건강코드 조작
박정진 기자
22-06-25
2851 習 집권 후 망명 신청자 매년 급증... 방역 통제로 이민..
한상진 기자
22-06-24
2850 중공, 對국민 초고도 감시... ‘음성·DNA’도 수집
디지털뉴스팀
22-06-23
2849 中, 도시 청년 실업률 해소 위해 ‘대졸자, 농촌 취업’..
강주연 기자
22-06-20
2848 中 ‘방역 통행증’... 시위 차단용으로 남용?
한상진 기자
22-06-17
2847 中 질병 전문가, ‘PCR 검사 상시화’ 비판... “무차별적..
강주연 기자
22-06-11
2846 中 정법대 교수... 당국, PCR 검사 불응자 처벌 지적
디지털뉴스팀
22-06-07
2845 中 올해 대졸자 역대 최고... 전문가 “90%, 취업 어려울..
한상진 기자
22-06-03
2844 中 지방 정부, ‘코로나19 검사 일상화’로 재정 압박 가..
김주혁 기자
22-06-02
2843 상하이 봉쇄 완화에도 市 탈출 산넘어 산
디지털뉴스팀
22-05-27
글쓰기
398,138,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