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韓 청년들 10명 중 4명 “아파도 병원 안 가”... 왜?

하지성 기자  |  2024-02-14
인쇄하기-새창

[SOH] 우리나라 청년들의 삶의 질을 엿볼 수 있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청년 10명 중 4명 이상이 아파도 시간과 돈이 없어 병원에 가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은 13일 만 19∼34세 청년 4000명(남성 1984명·여성 2016명)을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한 '청년 빈곤 실태와 자립 안전망 체계 구축방안 연구' 보고서에서 이 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청년 41.6%는 '최근 1년간 아픈데도 병원에 가지 못했다'고 답했으며, 그 이유로는 △시간이 없어서(47.1%) △병원비가 아까워서(33.7%) △약국에서 비처방약을 먹어서(9.3%)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병원비가 아까워서 입원을 하지 못한 경우는 미취업자(43.7%), 빈곤층(41.9%), 중위소득 미만(41.3%) 등 취약계층에서 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중 40%가 의료비에 들어가는 비용이 부담스럽다고 답했으며, 54%는 최근 1년간 월 생활비의 ‘5% 이하’를 의료비로 지출했다고 답했다.

특히 청년의 절반 이상은 최근 1년간 병원, 건강검진센터, 보건소 등에서 건강검진을 받아 본 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50.6%는 주요 건강 지원 정책 중 최우선 순위로 ‘2030 무료 건강검진 확대’를 꼽았다. 가장 시급한 정부의 청년 건강 정책으로는 ‘청년 의료비 지원 확대(32.8%)’를 선택했다.

아플 때 도움을 요청할 만한 주변 사람이 없다고 답한 비율은 15.2%였다. 정서적으로 의지할 만한 사람이 없다고 밝힌 비율은 13.2%, 최근 한 달간 사적으로 사람을 만난 적이 없다고 한 비율은 16.4%로 각각 나타났다.

또한 응답자의 57.8%는 '우울한 상태'라고 답했으며, 37.1%는 '자살 생각을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연구진은 “코로나 이후 청년들의 경제, 노동, 건강 빈곤 수준이 악화한 것을 확인했다”며 “사회구조적 불평등을 고려한 청년 다차원 빈곤 실태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하지성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관련기사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252 한교연, 4·10 총선 논평... 巨野 악법 재입법 시도 안돼
디지털뉴스팀
24-04-19
1251 초등생, 다툼 말리는 교사에게 손가락 욕... 학교 “교권....
도현준 기자
24-04-18
1250 무슬림 한인 유튜버... “영종도에 모스크 짓겠다”
디지털뉴스팀
24-04-17
1249 저출산 여파에 교대 정원도 축소
디지털뉴스팀
24-04-13
1248 22대 총선 후보자 ‘생명인식도’ 설문조사... 699명 중 6....
디지털뉴스팀
24-04-12
1247 22대 총선 여소야대로 마무리... 범죄자 다수 당선
디지털뉴스팀
24-04-11
1246 71개 학부모·시민단체... 간윤위 아동 음란유해 도서 공....
디지털뉴스팀
24-04-10
1245 2024 총선 하루 앞으로... 중·노년 유권자 최다
디지털뉴스팀
24-04-09
1244 싸다고 덥석했다간 낭패... 中 알리 어린이 가방 발암물....
디지털뉴스팀
24-04-08
1243 22대 총선 최종 사전투표율 31.28%... 총선 사상 첫 30%....
디지털뉴스팀
24-04-06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29,061,428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