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법무부 검찰 수사 범위 확대... 검수완박 무력화

디지털뉴스팀  |  2022-08-12
인쇄하기-새창

[SOH] 법무부가 검찰수사권을 완전 박탈하는 이른바 '검수완박법'(개정 검찰청법·형사소송법) 시행을 한 달 앞두고 검찰의 수사권한 축소를 최소화하는 내용의 대통령령 개정을 공식화했다. 

11일 법무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검사의 수사개시 범죄 범위에 관한 규정(대통령령)’ 개정안을 12일부터 29일까지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령 개정안은 9월 10일부터 시행되는 검수완박법에 대응하기 위한 취지로 진행된다. 이 법이 시행되면 검사가 직접 수사에 착수할 수 있는 범죄가 현행 6대 범죄(부패·경제·공직자·선거·방위사업·대형참사 범죄)에서 '부패범죄, 경제범죄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중요범죄'로 축소된다.

이에 법무부는 이번 개정안을 통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중요 범죄의 폭을 더 넓히고 수사 가능한 죄목을 늘리는 방식으로 검수완박 무력화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개정안은 우선 검수완박법으로 사라진 공직자·선거범죄 중 일부를 검찰이 수사할 수 있도록 재규정했다. 

공직자 범죄 중 '직권남용'과 '허위공문서작성' 등을 수사 가능 범죄에 포함시켰다. 해당 범죄들이 뇌물 등과 함께 부패범죄의 전형적인 유형이라는 이유에서다. 

또 선거범죄 중 '매수 및 이해유도', '기부행위' 등도 수사 가능 범죄에 포함시켰는데, 이 범죄들이 금권선거의 대표 유형이므로 '부패범죄'로 규정할 수 있다는 것이 법무부 측 주장이다.

개정안은 또 경제범죄의 범위에 '경제범죄를 목적으로 하는 조직범죄'인 기업형 조폭이나 보이스피싱도 검찰이 직접 수사할 수 있게 만들었다. 

단순 소지나 투약과 달리 경제적인 목적을 띄는 '마약류 유통 관련 범죄'도 경제범죄의 범위에 포함시킨다.

부패·경제범죄 이외에 사법질서저해 범죄와 개별 법률이 검사에게 고발·수시의뢰하도록 한 범죄도 '중요 범죄'로 지정해 검찰이 직접 수사할 수 있게 한다.

무고·위증죄의 경우 '사법질서 저해범죄'로 규정했다. 경찰이 불송치 한 사건에 대해 무고 혐의가 인정되는 경우 검사가 수사할 수 없는 현행 법령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취지에서 포함됐다.

국가기관이 검사에게 고발·수사 의뢰하도록 한 범죄도 수사가 가능하도록 개정했다.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이나 국가인권위원회법 등이 예시다. 다만 선관위 고발 사건 등 '수사 기관'에 고발하도록 한 경우는 수사를 개시할 수 없다. 

개정안은 법 입법 과정에서 부당성이 지적된 '직접 관련성'의 개념과 범위도 구체적으로 규정했다. 범인·범죄사실 또는 증거가 공통되는 관련사건은 검사가 계속 수사할 수 있도록 개정했다. 

사건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경찰 송치사건에 대해 직접 관련성이 있는 범죄만 수사할 수 있도록 한 개정 검찰청법의 모호성을 보강하기 위함이다.

법무부는 또 검찰이 뇌물죄는 4급 이상 공무원, 부정청탁 금품수수는 5000만원 이상, 전략물자 불법 수출입의 경우 가액 50억원 이상만 수사가 가능하도록 한 현행 '검사의 수사개시 범죄 범위에 관한 규정 시행규칙'도 폐지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헌법재판소에 제기한 권한쟁의 심판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검수완박'으로 인 한 법의 공백과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시행령을 만들었다”며 “검수완박을 시행령으로 우회하려는 것이 아니라 법률에 규정하는 선에서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법률 집행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개정안은 내달 10일 개정 검찰청법 시행일 이후 수사를 개시하는 경우부터 적용된다. / 데일리안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86 서울대, ‘시진핑 도서 자료실’ 8년째 운영... 우리 지도....
디지털뉴스팀
22-10-20
985 광주 호남대... ‘혐중’ 유학생의 퇴학 처분 공고에 “하....
디지털뉴스팀
22-10-19
984 인천퀴어축제... 지자체, 장소 사용 금지에도 강행
디지털뉴스팀
22-10-18
983 美, 대마초 합법화... 정신질환 발생 UP
디지털뉴스팀
22-10-17
982 재외 한국인 실종·범죄 피해... 中 최다, 중남미의 9배
디지털뉴스팀
22-10-11
981 서울시, 한글날 기념 ‘韓·中 말하기 대회’... 벌써 3년째!..
한지연 기자
22-10-10
980 文 ‘새만금 사업권’, 중국계 기업에 판매... 에너지 안....
디지털뉴스팀
22-10-06
979 ‘대마 합법화’ 추진국 확산... 한국도 들썩
하지성 기자
22-10-05
978 中 군함, 韓 해역 침범 매년 증가
디지털뉴스팀
22-10-04
977 국군의 날 행사에 中 장갑차 등장... 왜?
한상진 기자
22-10-03
글쓰기
410,186,0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