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미검증 코로나 백신 수십만명에 투여... 전문가 ‘부작용’ 우려

권민호 기자  |  2020-10-05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중국이 검증되지 않은 우한폐렴(코로나19) 백신을 자국민에게 대대적으로 투여한 것으로 알려져 부작용이 우려된다.


지난달 2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중국의 3개사 백신은 국외에서 각각 3상 임상시험을 거치고 있지만, 중국 정부는 이와 별도로 자국민들에게 광범위하게 투여했다.


대상은 제약사 직원들을 비롯해 국영회사 임직원, 공무원, 기자 등 다양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국은 향후 긴급승인을 교사들과 편의점 직원 등에게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백신을 접종한 중국인 수는 정확하게 공개되지 않았지만, 수십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국영 제약사 시노팜은 수십만 명이 자사 백신을 맞았다고 밝혔고, 시노백 생물유한공사는 베이징에서만 1만 명 이상이 자사 백신을 투여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지난 7월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정중웨이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과학발전연구센터 주임은 중국 정부의 긴급 사용 프로그램과 관련해 세계보건기구(WHO)의 이해와 지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WHO 측은 이에 대해, ‘백신 긴급 사용’ 결정은 개별 국가 재량이라 WHO의 승인이 필요없는 절차라고 강조했다.


세계 보건 전문가들은 중국이 검증되지 않은 후보물질을 국민들에게 대대적으로 투여한 데 대해 당혹감을 나타내며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다.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은 “미검증 백신은 위험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고 효험이 없을 수 있어 감염 확산을 부추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러시아도 3상 임상을 건너뛰고 전 세계 최초로 백신을 승인한 바 있으나 일반인에게 대대적으로 투여하지는 않았다. 


NYT는 중국의 검증 되지 않은 백신 투여에 대한 대상자들의 자발적인 동의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고위관리는 이르면 11월 일반 대중에 대한 백신 투여를 허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권민호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62 ‘중공 바이러스’ 용어 사용 금지한 '차이나 조‘... 對..
박정진 기자
21-02-04
2361 [단독] 삼국사로 보는 바이든 취임과 시진핑의 희비
국제뉴스팀
21-02-02
2360 中 장기적출 중단 촉구 ‘2020 포스터 공모전’... 70개국..
강주연 인턴기자
21-01-29
2359 [SOH Info] 코로나19 증상이 사라진 신기한 경험
편집부
21-01-28
2358 전 세계 장악을 노리는 中 감시 시스템과 한국의 상황
미디어뉴스팀
21-01-26
2357 뇌동맥류 심각한 시진핑... “중국은 태산압정(泰山࡚..
디지털뉴스팀
21-01-02
2356 각국서 활동 중인 中共 스파이 195만명 명단 유출
박정진 기자
20-12-15
2355 中 인민대 교수... 中共과 美 민주당 유착 관계 폭로
디지털뉴스팀
20-12-11
2354 中 전문가... “中共의 외국인 DNA 수집은 ‘생물무기 제..
김주혁 기자
20-12-10
2353 美 부정선거 이끈 '도미니언' 핵심 인력... 차이나텔레콤..
이연화 기자
20-12-04
글쓰기
373,490,9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