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해외 위장 ‘비밀 경찰서’ 운영... 반체제 인사 강제 송환

이연화 기자  |  2022-09-20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공산당(중공)이 해외 각국에서 비밀 경찰서를 은밀히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4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는 스페인에 본부를 둔 국제인권단체 ‘세이프가드 디펜더스(Safeguard Defenders)’ 보고서를 인용해, “중국 공안(경찰)은 지난 수년간 독일, 영국, 스페인 등 유럽 16개 국가와 아시아, 아프리카에 52개의 비밀 경찰서, ‘110 해외 서비스 스테이션’을 개설했다”고 보도했다. 

110은 한국의 ‘112’에 해당하는 공안(경찰) 신고 번호다. 

중공은 스테이션의 설립 명분을 △중국인을 대상으로 한 외국의 보이스피싱 등 범죄 대응 △중국민을 위한 운전면허증 갱신 등 행정업무 지원 등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한다.

그러나 보고서는 일부 스테이션이 (정치범, 반체제 인사 등의 강제 송환을 위해) 중국 공안과 협력하고 있는 점 등을 이유로, 중공 통일전선부와 긴밀히 연계돼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러한 비밀 경찰서는 해당 국가의 허가 없이 운영되고 있으며, 다양한 서비스 업체로 위장 등록돼 있다. 영국 런던의 스테이션은 부동산 중개업소로, 글래스고 스테이션은 중국 음식점으로 허가를 받았다.

텔레그래프는 “이것은 중공이 각국 정부·경찰의 승인 없이 해외에 있는 자국민을 통제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체류하는 국가의 승인·협조 없이 중국인을 본국으로 송환하는 것은 국제법과 범죄인 인도조약에 어긋난다. 

이에 중공은 검거할 대상자와 그 가족을 협박해 귀국을 강요하는 수법을 사용한다. 

중공은 "스테이션을 통해 지난해 4월부터 올해 7월까지 중국인 약 23만 명이 국내에서 형사 처벌 절차를 밟기 위해 귀국했다"고 최근 밝혔다.

그러나 세이프가드 디펜더스는 “해당 스테이션은 해외에서 (중국인) 체류자를 검거해 송환할 법적 권한이 없다”고 지적했다. / 한국일보


이연화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404 장쩌민 전 중공 총서기 사망... 파룬궁 유혈 탄압 핵심
구본석 기자
22-12-01
2403 中, 해외 위장 ‘비밀 경찰서’ 운영... 반체제 인사 강제....
이연화 기자
22-09-20
2402 中 '주요 빅테크 알고리즘' 장악... 정부 비판 원천 차단?
한상진 기자
22-08-15
2401 '제로코로나'맨 시진핑... 홍콩서 확진자와 사진 찍고 ....
한상진 기자
22-07-04
2400 中, 봉쇄보다 무서운 이것... 언제든 멈출 수 있는 불안....
미디어뉴스팀
22-06-10
2399 [SOH 이슈] 제로코로나... 시진핑의 ‘치적’인가, ‘위기‘....
디지털뉴스팀
22-05-28
2398 中, 한반도 감시 레이더 다수 설치... "우린 되고 너넨 ....
디지털뉴스팀
22-05-07
2397 ‘중국공산당 종식’ 국제 연대서명... 200만명 돌파
구본석 기자
22-03-19
2396 [SOH 이슈] 中, '불난 집에 부채질'... 우크라이나 내 ....
디지털뉴스팀
22-03-01
2395 中, 베이징올림픽서도 문화공정?... 소수민족 퍼포먼스....
이연화 기자
22-02-05
글쓰기
405,495,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