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지방정부... ‘한 자녀 정책’ 위반자 아기 납치 후...!

디지털뉴스팀  |  2022-07-07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의 지방 정부가 ‘한 자녀 정책’을 위반자의 자녀를 강제로 납치해 다른 가정에 보낸 정황이 뒤늦게 알려져 ‘인권’ 논란이 일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피해자 부부가 정부를 상대로 낸 민원을 통해 알려졌다. 

중국 광시좡족자치구에 사는 탕(唐) 씨 부부는 지난달 28일 정부에 1990년대 자신의 아이를 납치해 간 구이린시 취안저우현(縣) 정부 관계자를 수사해 달라는 민원을 냈다. 

탕 씨 부부는 당시 한 자녀 정책이 실시 중인 상황에서 일곱째 아이를 출산했고, 당국은 정책 위반을 이유로 강제로 이 아기를 다른 가정으로 보냈다.

해당 민원에 당국은 “90년대에는 계획 생육(산아제한) 사업이 엄격히 집행됐다”며 “이를 위반한 경우 강제로 아이 중 한 명을 골라 사회 조절을 시행한 것은 당시 시, 현 정부의 요구와 결정에 따른 것”이라며, “당시 사회 조절된 아이들의 기록이 없어 민원을 접수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사회 조절’은 한 자녀 정책 위반자의 아이를 강제로 다른 지역에 보내거나, 아이가 없는 집에 입양시킨 정책이다.

당국의 입장에 분노한 탕 씨는 해당 (답변)문건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억울함을 호소했고, 곧 당국의 비인권적 행태에 대한 비난이 빗발쳤다.

논란이 커지자 구이린시 정부는 해당 공문을 보낸 위생건강국장을 정직 처분하고, 조사팀을 꾸려 사건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인구 증가율을 억제하기 위해 1980~2015년까지 엄격한 ‘한 자녀 정책’을 시행했다.

이로 인해 수백만 명의 가정에서는 ‘사회 조절’ 외에 산아 제한을 위한 강제 불임 및 강제 낙태 등에 시달렸다. 

초과 출산에 대해서는 벌금이 부과됐고, 호적 신고가 금지돼 초과 출생자들은 이후 교육, 의료 서비스, 취업 등에서 큰 어려움을 겪었다.

중국 정부는 한 자녀 정책으로 약 4억 명의 인구를 증가를 막았다고 주장하지만 ‘노동인구 감소’ 및 ‘인구 고령화 가속’이라는 역풍을 맞았다.

이에 중국 정부는 현재 세 자녀까지 낳을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지만, 한 자녀 정책 과정에서 발생한 강제 낙태 등의 인권 문제를 조사하거나 정부 차원에서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명한 적이 없다. / 조선일보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873 中 방역 완화... 수백만 방역 요원 실직
디지털뉴스팀
23-01-07
2872 상하이 화장·장례시설 마비... 집앞 주차장서 시신 소각
디지털뉴스팀
23-01-05
2871 中 코로나 비상 틈타 가짜 약·장비 유통
강주연 기자
23-01-03
2870 베이징 코로나 비상?... 각지서 의료진 파견 이어져
한지연 기자
22-12-24
2869 中, 코로나19 사망자 폭증에 전전긍긍... 관련 통계 은폐
디지털뉴스팀
22-12-21
2868 中 코로나19 재유행... 사망자 급증 → 안치실·화장장 부....
디지털뉴스팀
22-12-16
2867 中 봉쇄 완화 후 코로나19 폭로한 리원량 추모 쇄도
김주혁 기자
22-12-10
2866 中 방역 완화에도 일부 봉쇄 여전... 난징공대, 1명 감....
도현준 기자
22-12-08
2865 트위터, 中 민감 검색어 결과 오류... 당국 개입?
디지털뉴스팀
22-12-06
2864 中 일부 도시, 방역 규제 완화
도현준 기자
22-12-03
글쓰기
407,659,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