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WHO, 美 ‘우한 바이러스’ 표현에 제동... “바이러스 관련자 차별 우려”

박정진 기자  |  2020-03-19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중국에서 우한에서 발원한 코로나19(우한폐렴)으로 지구촌이 총체적 난국에 빠진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가 미국의 ‘중국 바이러스’ 용어 사용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18일(현지시간)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등 미 지도부가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 ‘우한 바이러스’ 등으로 공식 표현한 것에 대해 그러한 용어를 사용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라이언 긴급대응팀장은 “바이러스는 국경을 모르며 당신의 인종이나 피부색, 당신이 은행에 얼마만큼의 돈을 가졌는지도 개의치 않는다"며, ”바이러스와 관련이 있는 개인의 차별을 야기할 수 있는 만큼 개개인을 바이러스와 연관된 것으로 요약하는 언어를 쓰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선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도 ‘중국 바이러스’, ‘외국 바이러스’라는 표현을 수차례 사용했다.


그는 지적이 나올 때마다 “그것은 중국에서 왔다. 매우 정확한 표현이라고 생각한다”며 중국에서 발원한 것임을 강조해왔다.


그는 또한 “이런 용어를 사용하는 것은 미군이 중국 우한에 바이러스를 퍼뜨렸을 수 있다는 중국의 음모에 대한 반박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중국에서는 코로나19의 발원지가 자국 후베이성의 우한이 아닐 수도 있다는 주장과 함께 미군이 바이러스를 옮겨 왔다는 음모론이 제기되고 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2일 밤 트위터 계정을 통해 “미군이 중국 우한(武漢)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가져온 것일 수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자오 대변인은 △작년 10월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열린 세계 군인체육대회에 미국이 참가했던 것을 계기로 바이러스가 퍼졌다는 캐나다 연구기관의 보고서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이 미 하원에서 독감 증세를 보였던 사람이 사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증언한 것 등을 이번 주장의 배경으로 내세웠다.


이에 대해 미 국무부는 다음날 추이톈카이(崔天凱) 미국 주재 중국 대사를 초치해 강력히 항의했다.


미국 정부는 코로나19 발원지는 중국이라고 단언하면서 중국 정부의 정보 은폐로 국제사회가 방역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비판해 왔다.


한 국무부 관계자는 이번 초치에 대해 “중국은 코로나19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미국은) 중국 국민과 세계의 이익을 위해 음모론을 퍼뜨리는 일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지난달 26일부터 각국의 확진자 수가 중국을 초과하자, 전염병 관련 최고 권위자를 앞세워 코로나19의 자국 발원 부인에 열을 올리고 있다.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는 지난달 27일 광둥성 광저우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가 시작된 것은 중국이지만, 발생원은 반드시 중국이라고는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중 씨의 발언 후 중국 공산당의 온라인 댓글부대인 우마오당(五毛黨)은 ‘바이러스는 미국에서 발생한 것’, ‘미국이 의도적으로 중국 대륙에 확산시켰다’, ‘대유행이 곧 발생하겠지만, 미국이 중국보다 위험하다’는 등의 가짜 뉴스와 유언비어를 대량으로 퍼뜨렸다.


중 씨의 주장에 대해 미 중화권 사이트 ‘핀충(品葱)’은 “공산당 정권이 전문가를 이용해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 이는 그들이 미국 등 서방과 전면적으로 충돌할 준비가 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상하이 푸단대학 부속 화산병원의 감염과 주임이자 상하이시 코로나19 임상치료 전문가 팀장인 장원훙(張文宏)은 28일,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우한폐렴이 해외에서 중국으로 전파됐다면 중국 내 여러 도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했을 것”이라며 중 씨의 주장을 부정했다. 이 보도는 게시 후 바로 삭제됐다.


미국은 이번 초치에 앞서도 코로나19가 중국에서 발원한 것임을 공개적으로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 CNBC방송 인터뷰에서 ‘중국이 코로나19 대응에 어느 정도 성공한 것 같다’는 진행자의 발언에 “중국 공산당을 칭찬하다니 보기 좋다”라고 응수한 뒤 “하지만 이건 우한 코로나바이러스라는 걸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질문에 “중국의 (우한폐렴에 대한) 정보 봉쇄로 어려움이 커졌지만 우리(미국)는 그 어느 나라보다 더 잘 처리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답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에서도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나라들에 대한 미국 정부의 3700만 달러 지원을 거론하면서 ‘우한 바이러스’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중국이 코로나19 발원지가 아닐 수 있다’는 중국 정부의 입장과 관련한 질문에 “그들(중국)이 취한 노력에 기쁘다. 하지만 (바이러스가) 우한에서 왔다고 한 건 다름 아닌 중국 공산당”이라고 맞받아쳤다.



박정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665 각국서 시행 중인 우한폐렴 봉쇄 조치... 폭력적 과잉 단..
디지털뉴스팀
20-04-03
1664 우한폐렴 전 세계 감염자 100만 넘어서... 美 의원 WHO 수..
구본석 기자
20-04-03
1663 우한폐렴으로 호재 누리는 화상 앱 ‘ZOOM’... 해킹 급증..
디지털뉴스팀
20-04-03
1662 中, 우한폐렴 발생 1년 전 ‘사스·메르스 항체’ 美 반입..
김주혁 기자
20-04-03
1661 우한폐렴 방역 성공한 대만, “美·EU에 N95 마스크 1000..
이연화 기자
20-04-02
1660 美 연구팀... ”우한폐렴 공기 중 감염 可“
한지연 기자
20-04-02
1659 아이슬란드... 우한폐렴 돌연변이에 따른 이중 감염자 확..
구본석 기자
20-04-02
1658 英 내각, 총리 우한폐렴 감염에 對中 분노 UP... 화웨이 5..
한지연 기자
20-04-01
1657 우한폐렴으로 지구촌 초토화 시킨 中... 불량 의료품으로..
디지털뉴스팀
20-03-30
1656 트럼프, 中과 우한폐렴 갈등 속에 臺 지지법 서명
이연화 기자
20-03-30
글쓰기
353,599,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