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내 ‘동성 커플 가구’ 120만... 전문가 “실제 가구 더 많을 것”

한상진 기자  |  2022-12-07
인쇄하기-새창

[SOH] 미국에서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지 7년이 된 가운데, 동성 커플 가구가 사상 최초로 100만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통계청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미국 내 동성 커플 가구가 120만 가구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러한 가구가 가장 많은 곳은 미국 수도 워싱턴DC였다. 이 지역은 전체 가구 중 동성 커플 가구의 비율이 2.5%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많운 지역은 하와이로 1.4%였고, 사우스다코다는 0.4%로 미국 내에서 동성 커플 가구 비율이 가장 낮았다. 

서던캘리포니아대학의 도시사회 전문가 다월 바이어 박사는 “미국 내 동성 커플 가구수는 실제로는 120만 가구보다 많을 것”이라며, “지역적으로는 서부나 동부 지역에 집중됐을 것이라는 관점도 있지만 전역으로 확대된 상황”이라고 짚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동성 커플 가구 중 약 60%인 71만 가구는 법적으로 부부관계이고, 나머지는 비혼 동거다.

동성 커플 가구의 학력은 대졸 비율이 가장 많았다. 두 사람 모두 대졸 학력 이상인 비율은 29.6%로, 이성 커플 가구의 비율(18.1%)보다 높았다.

다른 인종 간 커플 부문에서는 동성 커플 가구의 비율(31.6%)이 이성 커플 가구의 비율(18.4%)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미 상원에서 동성 및 인종 간 결혼의 권리를 성문화한 이른바 ‘결혼존중법’이 통돠 돼 미국 내 전통적 성 윤리 사상 훼손이 한층 가속화 될 것으로 우려된다. 

미 상원은 11월 29일 결혼존중법을 찬성 61표, 반대 36표로 가결했다. 민주당 의원 전원과 공화당 의원 12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결혼존중법은 모든 주에 동성결혼 법제화를 요구하지는 않지만, 동성결혼을 허용하지 않는 주라도 다른 주에서 이뤄진 동성결혼은 인정하도록 하고 있다.

이 법안은 지난 7월 하원에서 통과됐다. 상원에서 가결된 법안은 다시 하원으로 돌려보내져 이르면 다음주 최종 승인 절차를 밟고, 이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명하게 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동성애 및 소수성애 문화를 적극 옹호하고 있어 해당 법안은 연내에 통과될 가능성도 있다.

이에 대해 기독교계 등에서는 종교적 자유가 위협당할 수 있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법무법인 리버티카운슬(Liberty Council)을 포함한 종교 자유 수호자들은 성명을 통해 “이 법안은 ‘결혼은 한 남성과 한 여성으로 이뤄진다’는 깊은 신념을 가진 기독교 사업자들에게 파멸을 의미한다”며 반발했다.

상원 투표에 앞서, 결혼존중법을 반대하는 제임스 랭포드, 마이크 리, 마르코 루비오 등 공화당 상원의원은 "결혼을 한 남자와 한 여자의 결합이라고 믿는 사람들에 대해 어떠한 차별적 조치도 내릴 수 없다"는 내용이 포함된 수정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한상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509 서울대 동문 단체, ‘시진핑 자료실 폐쇄’ 촉구... “학교....
디지털뉴스팀
23-02-21
508 CCP OUT "국내 中 비밀경찰서 다수일 것, 피해 사례 접....
한상진 기자
23-02-03
507 에포크타임스, 파룬궁 창시인 발표문 단독 보도
편집부
23-01-24
506 시민단체, 정치인 親中 행보 비난... “ 국내 침투엔 침....
디지털뉴스팀
23-01-19
505 수상한 강남 中식당... 中 국무원, 신화통신과 밀착
디지털뉴스팀
22-12-29
504 ‘中 비밀 경찰서’ 의심받는 강남 중식당... 국회 앞에도....
디지털뉴스팀
22-12-27
503 前 트위터, FBI 사용자 검열 요구 적극 수용
디지털뉴스팀
22-12-26
502 美 좌파 숙원 ‘결혼존중법’ 공식 발효... 바이든 “기념....
박정진 기자
22-12-14
501 美 내 ‘동성 커플 가구’ 120만... 전문가 “실제 가구 더....
한상진 기자
22-12-07
500 러 하원 '동성애 선전금지법‘ 강화... “악마 숭배! 국가....
박정진 기자
22-11-25
글쓰기
410,451,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