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국제 NGO 연합 “中 강제 장기적출 STOP"... UN에 관련 행동 촉구

디지털뉴스팀  |  2023-11-10
인쇄하기-새창



[SOH] 세계인권선언 채택 75주년을 맞아 한국장기이식윤리협회(KAEOT)를 비롯해 미국, 유럽, 아시아 12개 국제 비정부기구(NGO)가 지난 9월 11일(이하 현지 시간)부터 10월 13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54차 유엔(UN) 인권이사회에 ‘중국 당국의 강제 장기적출 근절’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제출했다. 

강제 장기적출은 본인의 동의 없이 사람의 몸에서 장기(조직)를 적출해 사망케 하거나 심각한 상해를 입히는 행위다. 중국공산당(중공)은 지난 2000년 초부터 파룬궁 수련자를 비롯한 양심수와 소수민족 등을 대상으로 강제 장기적출을 자행해 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단체들은 성명에서 “이스라엘, 캐나다, 미국을 포함한 여러 국가는 중국 내 강제 장기적출을 근절·방지하기 위해 이미 법적 구속력이 있는 법안을 발의하거나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중화인민공화국(중국공산당) 정부가 허용한 강제 장기적출은 반인도적 범죄에 해당하며 세계인권선언에 명시된 원칙에 위배된다”고 지적했다. 

단체들은 특히 중국에서 발생하는 파룬궁 수련자에 대한 강제 장기적출은 반드시 종식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룬궁은 1992년 중국 창춘에서 시작된 진(真)·선(善)·인(忍) 사상을 기반으로 심신을 수양하는 불가 수련법이다.

전파 후 탁월한 개선 효과로 수련자 수가 급증하면서 중공 당국의 견제와 탄압을 받게 됐다. 21세기 들어 이뤄진 종교 박해 조사 중 ‘중공의 파룬궁 박해’에 대한 조사가 가장 많았지만, 대부분의 조사 결과는 조명 받지 못했다.

중공은 파룬궁 수련자들에 대해 불법적인 체포, 구금, 감금, 판결, 고문, 폭력, 세뇌 등을 포함 강제 장기적출까지 자행해 전대미문의 최악의 집단으로 전락했다. 

단체는 성명에서 UN이 파룬궁 수련자에 대한 강제 장기적출을 근절하기 위해 나서야 하는 이유를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유엔 전문 기구인 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인에게 건강을 제공하기 위해 ‘원 헬스(One Health)’ 의제를 추진하고 있지만, 중국 내 파룬궁 수련자에 대한 강제 장기적출을 근절하지 않으면 원 헬스의 목표를 달성할 수 없다.

원 헬스는 인간에게 최적의 건강을 제공하기 위한 지역적, 국가적, 세계적 협력 전략을 의미한다. 인간의 건강은 동식물, 환경과 하나로 연계되어 있다는 명목에서 비롯됐다. 

UN 마약 범죄 사무소가 정한 올해 ‘세계 인신매매 반대의 날’ 주제는 ‘아무도 소외되지 않도록 모든 인신매매 피해자에게 다가가기’다. 

세계인권선언 채택 후 지난 75년간 유엔이 돕고 보호한 모든 집단과 마찬가지로 파룬궁 수련자도 같은 관심, 보호, 도움을 받을 권리가 있다.” 

단체는 성명에서 “중국 당국이 유엔의 윤리 기준을 무시·우회할 수 있는 특별 지위를 가져서는 안 된다”며 “반인도적 범죄 및 인신매매에 대해 ‘면책특권’을 누리면 안 된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UN에 박해 받는 파룬궁 수련자를 다른 피해 집단과 동일하게 인식하고 보고할 것도 촉구했다. 

△UN 마약 범죄 사무소에는 파룬궁 단체를 2023 캠페인 대상에 포함할 것을, △WHO에 대해서는 원 헬스 프로그램에 ‘중국 내 파룬궁 수련자에 대한 강제 장기적출 현황 조사’ 항목을 추가하라고 각각 요청했다. 

또한 안토니오 구테흐스 UN 사무총장에게는 △중공 당국의 강제 장기적출에 대한 독립적이고 국제적인 불시 조사를 개시해 진상 규명에 착수할 것과 △중공이 자행한 파룬궁 박해와 비윤리적인 강제 장기적출 범죄를 193개 유엔 회원국에 알리라고 요청했다.

단체는 또한 중공 당국에 대해서도 “세계인권선언의 원칙을 준수하고, 파룬궁 수련자를 포함한 양심수에 대한 강제 장기적출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번 성명에는 한국장기이식윤리협회(KAEOT), 미국 강제 장기적출에 반대하는 의사협의회(DAFOH) 대만 국제장기이식관리협회(TAICOT) 일본 해외원정 장기이식 조사위원회(TTRA) 유럽 양심의 자유 협의회(CAP-LC) 루마니아인권협회(RIFHR) 영국 차이나 워치(China Watch UK) 유럽 종교자유 포럼(FOREF) 종교·신념의 자유를 위한 제라드 누트 재단(GNF) 국제인권협회(ISHR)와 스웨덴 지부(ISHR SWEDEN) 국제 외교 및 대화 위원회(ICDD) 강제 장기적출 종식을 위한 위성 클럽(SCOEFOH)이 참여했다. 

이와 관련, 중국의 종교적 자유와 인권을 다루는 온라인 매거진 비터윈터의 총무이사 마르코 레스핀티는 지난달 ‘에포크타임스’ 중문판에 “WHO를 포함한 유엔 기구는 강제 장기적출 범죄를 조사·근절하는 데 큰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면서도 “이해관계가 얽혀있기 때문에 이들 유엔 기구가 마땅히 해야 할 역할을 할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유엔 기구 내 이해관계 중 일부는 중공 당국이 주도하고 있다. 따라서 중공은 그 영향력을 이용해 강제 장기적출 의혹을 부인하거나 해당 이슈에 대한 토론이 이뤄지지 않도록 방해할 수 있고, 중국 당국에 불리한 모든 것을 제한·검열할 수 있다.   

레스핀티는 “중국 당국의 강제 장기적출 범죄에 대한 무관심과 방관은 큰 실수이자 진짜 문제”라며 “이는 세계 정치에 큰 악영향을 미치는 자충수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에포크타임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관련기사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83 [이슈 TV] 中 장기 약탈... 對국민 확대?
미디어뉴스팀
23-11-23
182 中 ‘장기이식법’ 개정에 이어 ‘장기 획득 조직 대회’ 개최..
디지털뉴스팀
23-11-23
181 中 장기이식법 개정... 전문가 “국제 비판·감시 은폐 시....
디지털뉴스팀
23-11-14
180 국제 NGO 연합 “中 강제 장기적출 STOP"... UN에 관련 ....
디지털뉴스팀
23-11-10
179 국제사회, ‘中 강제 장기적출’ 제지 입법 행동
디지털뉴스팀
23-10-11
178 KAEOT “韓, 中 강제 장기적출에 연루... 생명권 보호 의....
디지털뉴스팀
23-09-25
177 [다큐멘터리] 中공산당의 파룬궁수련자 대상 강제 장기....
미디어뉴스팀
23-09-03
176 대만 지방의회... 中 강제장기적출 저지 결의안 채택 활발
디지털뉴스팀
23-07-26
175 예술로 ‘中 장기적출 만행 반대’... 서울서 국제 포스터展..
디지털뉴스팀
23-05-27
174 中 장기이식의 끔찍한 내막
미디어뉴스팀
23-05-11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23,055,683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