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황제의 죽음, 왜 가붕(駕崩)이라고 할까요?

편집부  |  2012-08-28
인쇄하기-새창

글/씬위(心語)

 

[SOH] 생로병사가 인생의 자연스런 법칙이듯이 사람이 삶을 좋아하고 죽음을 싫어하는 것도 인지상정(人之常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중국인들은 죽음을 뜻하는 ‘사(死)’를 직접 언급하는 것을 극히 꺼렸습니다. 대신 다르게 부르는 별칭이 아주 많습니다.

 

가령 황제의 죽음은 가붕, 붕조(崩殂), 대행(大行) 등으로 사용했지만, 평민의 죽음은 몰(歿), 조(殂), 고(故), 종(終) 등으로 표현했습니다.

 

고대의 기록을 살펴보면 제갈공명의 출사표에 '선제께서 창업하신지 반도 되지 못해 중도에 붕어하셨습니다(先帝創業未半,而中道崩殂)'라고 표현되어 있는가 하면, 당나라 건국과정을 묘사한 고대소설 ‘설당(說唐)’에서는 '(수)문제가 가붕할 때 유조를 남기지 않으셨다(當文帝駕崩時,並無遺詔)'라는 기록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고대 황제들의 사망에 대해 특별히 가붕이란 표현을 쓴 이유는 무엇일까요?

 

가(駕)의 원뜻은 수레를 총칭한 것입니다. 제왕이 타는 수레를 전문적으로 지칭하는 표현에는 차가(車駕),  난가(鑾駕) 등이 있는데, 고대 황제의 어가에는 대가(大駕), 법가(法駕), 소가(小駕)의 구별이 있었습니다.

 

이중 황제가 출행할 때 의장대의 규모가 가장 큰 것이 대가입니다.

 

또한, 당나라에서는 천자가 거처하는 곳을 알(衙)라 하고, 출행하는 것을 가(駕)라고 했습니다. 때문에 ‘가’ 역시 점차 고대 황제의 존칭으로 쓰이거나 황제나 천자를 지칭하는 대명사로 쓰이기 시작했습니다.

 

황제를 호위하는 것을 ‘호가(護駕)’라고 하거나 황제가 타는 수레를 가리켜 ‘성가(聖駕)’라고 하는 식입니다.

 

한편 붕(崩)이란 산이 무너지는 것을 가리키는데, 고대에는 천자의 죽음을 매우 중시해 산이 무너지는 것으로 비유하곤 했습니다.

 

천자의 죽음에 대해 최초로 ‘붕(崩)’이란 표현을 쓰기 시작한 것은 주(周)나라 때로서 ‘예기(禮記)’에는 '천자의 죽음을 붕(崩)이라 하고 제후의 죽음을 훙(薨), 대부의 죽음을 졸(卒), 선비의 죽음을 불록(不祿), 서인의 죽음을 사(死)라 한다'라는 기록이 있습니다.

 

고대에는 이처럼 사람의 죽음에 대해서도 신분에 따라 다르게 표현했습니다.

 

가(駕)란 본래 수레의 의미에서 나중에 황제를 지칭하는 대명사로 변했고, 붕(崩)이란 황제의  죽음이 큰 산이 무너지는 것과 같음을 가리킵니다.

 

따라서 ‘가붕(駕崩)’이란 황제의 죽음을 존칭하는 용어로만 사용됐습니다. 그러나 백성의 죽음은 본래의 뜻 그대로 ‘사(死)’ 라고 했습니다.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8 황제의 죽음, 왜 가붕(駕崩)이라고 할까요?
편집부
12-08-28
47 전대미문의 일, 파천황(破天荒)이라고 하는 까닭은?
편집부
12-08-21
46 다른 사람의 잘못을 묻지 않은 왕문정
편집부
12-07-31
45 결혼에 대한 옛사람의 태도
편집부
12-07-09
44 충신의 죽음이 단오절 문화를 낳게 된 연유는?
편집부
12-07-04
43 특정 분야에서 탁월한 사람을 왜 태두(泰斗)라고 할까요?
편집부
12-06-25
42 바둑은 왜 9단까지 있을까요?
편집부
12-06-18
41 하탑(下榻)이 왜 투숙을 의미할까요?
편집부
12-06-11
40 왜 빈집에 거울이 걸려 있듯이란 말이 나왔을까요?
편집부
12-06-05
39 고대에 현의 장관을 왜 지현(知縣)이라고 했을까요?
편집부
12-05-23
12345
글쓰기
368,680,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