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왜 빈집에 거울이 걸려 있듯이란 말이 나왔을까요?

편집부  |  2012-06-05
인쇄하기-새창

글쓴이/루즈(茹之)

 

[SOH] 중국의 고사성어에 ‘빈집에 거울이 걸려있다.’라는 뜻의 허당현경(虛堂懸鏡)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 말의 유래는 ‘송사 진량한전(宋史 陳良翰傳)’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남송시대 어진 정사와 공정한 판결로 정평이 나 있는 진량한이라는 인물이 있었습니다.


그가 온주 서안현(瑞安县)의 현령으로 있을 때의 일입니다.

 

이곳은 바닷가라서 사람들의 성향이 대체로 사납고 강직했습니다. 그 때문에 관리들은 엄하게만 백성을 다스렸습니다.


그러나 진량한은 현령으로 있으면서 이전 관리들과는 달리 어질고 너그러운 방법으로 백성을 대하며 세금을 거둘 때도 무조건으로 명령을 내리기보다는 필요한 곡물 이름을 알려주고 백성이 자발적으로 내는 방법으로 유도했습니다.


소송 안건을 심리할 때도 공평무사했으며 판결 역시 실제 상황에 들어맞게 했습니다.

 

그러자 어느 날 이웃 현령이 찾아와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던 이곳이 이렇게 평온을 유지하는 것을 보니 아무래도 백성을 다스리는 신묘한 방법이 있는 것 같다며 가르침을 청했습니다.


이에 진량한은 “무슨 특별한 방법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마음속으로 공명정대하기만 하면 옳고 그름을 통찰할 수 있는데 마치 빈집에 거울이 걸려 있는 것과 같습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즉, 마음이 바르기만 하면 빈집에 거울이 비추듯이 그의 마음속에 사건의 경위가 분명하게 드러난다는 뜻입니다.


후에 사람들은 이 이야기를 마음이 공명정대하기만 하면 자연히 옳고 그름을 통찰할 수 있다는 뜻으로 ‘허당현경(虚堂悬镜)’이라고 했습니다.


만약 공직자가 사심을 버리고 이런 거울을 마음속에 들여 놓는다면 사회의 불공평은 자연히 사라질 것입니다.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8 황제의 죽음, 왜 가붕(駕崩)이라고 할까요?
편집부
12-08-28
47 전대미문의 일, 파천황(破天荒)이라고 하는 까닭은?
편집부
12-08-21
46 다른 사람의 잘못을 묻지 않은 왕문정
편집부
12-07-31
45 결혼에 대한 옛사람의 태도
편집부
12-07-09
44 충신의 죽음이 단오절 문화를 낳게 된 연유는?
편집부
12-07-04
43 특정 분야에서 탁월한 사람을 왜 태두(泰斗)라고 할까요?
편집부
12-06-25
42 바둑은 왜 9단까지 있을까요?
편집부
12-06-18
41 하탑(下榻)이 왜 투숙을 의미할까요?
편집부
12-06-11
40 왜 빈집에 거울이 걸려 있듯이란 말이 나왔을까요?
편집부
12-06-05
39 고대에 현의 장관을 왜 지현(知縣)이라고 했을까요?
편집부
12-05-23
12345
글쓰기
368,680,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