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회사후소(繪事後素)

편집부  |  2013-03-11
인쇄하기-새창

 글/김예영(원명학당 원장) 

 

[SOH] 그림을 그리는 일은 흰 바탕이 마련이 된 뒤에 한다는 뜻으로, 곧 본질이나 바탕이 먼저 이루어진 뒤에야 형식이나 꾸밈을 더할 수 있다는 말입니다.


논어(論語) ‘팔일(八佾)’편에 나오는 말입니다.


어느 날 공자의 제자인 자하(子夏)가 물었습니다.


“예쁜 웃음에 보조개가 고우며, 아름다운 눈에 눈동자가 선명하도다. 흰 비단으로 채색을 한다(素以爲絢)고 하였으니, 이것은 무엇을 말한 것입니까?”


공자는 이렇게 대답하였습니다.


“그림 그리는 일은 흰 비단을 마련하고 난 뒤에 하는 것이다(繪事後素).”


그러자 자하가 곧 말했습니다.


“예(禮)가 뒤이겠군요?”


이에 공자가 크게 기뻐하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를 흥기(興起)시키는 자는 상(商, 자하의 이름)이로구나. 비로소 함께 ‘시(詩)’를 논할 만하다.”


이는 공자가 사람의 자질이 갖추어진 뒤에 문식을 가할 수 있음을 강조하여 말한 부분입니다.


자하의 말은 예(禮)라는 것은 마음의 표현이므로 마음이 먼저이고 그 형식인 예가 뒤라는 뜻입니다. 자하는 마음을 ‘흰 비단’에, 예를 ‘그림’에 비유하여 시의 뜻을 새긴 것이고 이에 공자는 그것을 칭찬하면서 함께 시를 논할 만하다고 말한 것이지요.


주례(周禮)에 ‘그림 그리는 일은 흰 비단을 마련한 뒤에 한다’ 하였으니 먼저 흰 비단으로 바탕을 삼은 뒤에 오색의 채색을 칠하는 것은 마치 사람이 아름다운 자질이 있은 뒤에야 문식(文飾)을 더할 수 있음과 같은 것입니다.


그런데 이 ‘회사후소’에 대한 설명에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한대(漢代) 정현(鄭玄)은 이 구절을 ‘회(繪)하고 난 후에 소(素)한다’라고 보아, ‘그림 그리는 일은 여러 가지 색을 먼저 칠한 뒤에 흰색을 빈틈에 메꾸어 완성시킨다’고 하였고 송대(宋代)의 주희(朱熹)는 ‘먼저 흰 바탕으로 질을 삼은 뒤에 오색을 칠하는 것이다’라고 하였습니다.


오늘날에는 대개 주희의 설명을 취하고 있습니다.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80 정중지와(井中之蛙)
편집부
13-04-15
79 대기만성(大器晩成)
편집부
13-04-01
78 양약고구(良藥苦口)
편집부
13-03-25
77 도청도설(道廳塗說)
편집부
13-03-18
76 회사후소(繪事後素)
편집부
13-03-11
75 후목불가조(朽木不可雕)
편집부
13-03-04
74 군자표변(君子豹變)
편집부
13-02-26
73 형설지공(螢雪之功)
편집부
13-02-19
72 야서지혼(野鼠之婚)
편집부
13-02-12
71 문경지교(刎頸之交)
편집부
13-02-04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28,776,559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