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古中文化] 상선약수(上善若水)

디지털뉴스팀  |  2024-06-13
인쇄하기-새창

[SOH] 노자(老子)의 <도덕경(道德經)>에 나오는 ‘상선약수(上善若水)’는 “최고의 선(善)은 물과 같다”는 뜻을 담고 있다. 

중국 철학의 두 주류는 유가(儒家)와 도가(道家)이다. 공자(孔子) 맹자(孟子) 순자(荀子)로 대표되는 유가는 인의예지(仁義禮智)가 바탕이고, 노자 장자(莊子) 열자(列子)로 대표되는 도가는 무위자연(無爲自然)을 근간으로 한다. 

무위자연은 있는 그대로의 상태로, 자연을 거스르지 않고 순응하는 삶의 태도를 이른다. 무리해서 무엇을 하려 하지 않고, 스스로 그러한 대로 사는 삶이다.

노자는 “학문을 하면 날로 보태는 것이고, 도(道)를 하면 날로 덜어내는 것이다. 덜고 또 덜어서 함이 없음(無爲)에 이르면 함이 없으면서도 하지 못하는 것이 없다.”라고 했다. 

“자연을 거스르는 인위(人爲)를 짓지 않으면 만사가 잘 다스려진다”는 뜻이다. “배우고 익히라”는 공자의 말과는 결이 다르다. 유가는 인의예지를 쌓아서 세상을 다스리고, 도가는 인위를 덜어서 세상을 넓게 품는다.

도가에서 물은 상징성이 크다. “최고의 선(善)은 물과 같다. 물은 만물을 이롭게 하는 데 뛰어나지만 다투지 않고, 모든 사람이 싫어하는 곳에 머문다. 그러므로 도에 가깝다(上善若水 水善利萬物而不爭 處衆人之所惡 故幾於道).” <도덕경>에 나오는 구절이다.

도가는 만물을 이롭게 하는 물의 성질을 이상적인 경지로 삼는다. 물은 만물에 생기를 주는 자양분이다. 순리대로 위에서 아래로 흐르고, 막히면 돌아가고, 기꺼이 낮은 곳에 머문다. 둥근 그릇에 담으면 둥글고, 네모난 그릇에 담으면 네모나다. 다투지 않고, 상처를 주거나 받지 않는다. 그 유연성이 만물에 덕(德)이 된다. 이것이 도가가 물을 선의 표본으로 삼는 이유이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652 [미스터리 TV] 우주가 어떤 생명체의 세포라는 증거
미디어뉴스팀
24-07-14
1651 [SOH Info] 무신론
편집부
24-07-14
1650 [SOH 산책] 명(明)의 힘
디지털뉴스팀
24-07-08
1649 [SOH 산책] 초심(初心)
디지털뉴스팀
24-07-02
1648 [SOH 산책] 거센 바람
디지털뉴스팀
24-07-01
1647 [SOH 산책] 홀로일 때를 삼가다(愼獨)
디지털뉴스팀
24-06-27
1646 [TV 뉴스] 中 요식업계 폐업↑... ‘초저가 메뉴’로 소비....
디지털뉴스팀
24-06-26
1645 [아하! 그렇구나] 훈훈하고 감동적인 교보문고 설립·경....
미디어뉴스팀
24-06-23
1644 [SOH Info] 사람마다 적(敵)으로 대하는 사회
디지털뉴스팀
24-06-21
1643 [反박해] ‘파룬궁 진상 전단지 이야기’
미디어뉴스팀
24-06-20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3,434,531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