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푸드&차이나] 유비·관우·장비가 복숭아밭에서 의를 맺은 이유

편집부  |  2020-10-26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중국 진나라 때, 진수가 편찬한 중국 위, 오, 촉의 사서 『삼국지』 첫 장에는 유비, 관우, 장비가 복숭아밭에서 하늘에 맹세하고 의형제를 맺은 '도원결의' 장면이 니온다. 


장비는 큰일을 의논하는 자리에서 ”집 뒤 복숭아 동산에 꽃이 한창이니 내일 이 동산에서 천지에 제사를 지내고 셋이 의형제를 맺어 한마음으로 협력하기로 한 뒤 일을 도모하자“고 했다.


유비와 관우는 이에 동의하여 이튿날 도원에 검은 소, 흰 말, 종이돈 등 제물을 차려놓고 제를 지내며 맹세했다.


당시 세 사람이 도원결의를 한 장소는 장비가 살았던 탁군이다. 현재 지명으로는 베이징에서 서남쪽으로 자동차로 한 시간 남짓 거리에 있는 허베이성 탁주다. 이곳은 현재 복숭아밭을 찾아보기 힘들지만, 예전에는 복숭아밭 천지였다.


중국인의 의식 구조에서는 하늘에 맹세하는 의식은 사과밭이나 배 밭, 대추밭이나 감밭 등이 아닌 복숭아밭에서 하는 것이 적당하다.


삼국지의 도원결의는 ‘성이 서로 다른 세 사람이 형제의 의를 맺었다’는 결의(結義)가 핵심인데, 후세 사람들이 그에 못지않게 복숭아밭이라는 장소, 즉 도원을 강조하는 이유다.


■ 복숭아에 대한 중국인들의 감정


송나라 민담에서 발전한 이야기인 도원결의에는 유비, 관우, 장비라는 영웅호걸을 바라보는 중국인의 시각은 물론 복숭아에 대한 중국인의 특별한 감정이 담겨 있다.


중국에서 복숭아가 평범한 과일이 아니라는 사실은 문학작품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다. 도원결의뿐만 아니라 동진 때의 시인 도연명이 쓴 『도화원기』에 나오는 무릉도원의 전설도 그런 예다.


“무릉의 어떤 어부가 어느날 내를 따라가다가 길을 잃고 복숭아 꽃나무 숲을 만났다. 냇물의 좌우 수백 보에 걸쳐 복숭아나무 외에는 잡나무가 없고 향기로운 풀들만이 산뜻하고 아름다우며 꽃잎들이 펄펄 날리고 있었다.


어부가 그곳으로 들어가 보니 숲이 다하는 곳에 물이 흐르고 문득 산 하나가 나타났다. 그곳에는 좋은 밭과 연못이 있고 뽕나무와 대나무가 있으며 길은 사방으로 뚫려 있고 달이 일고 개 짖는 소리가 들렸다. 사람들이 왕래하며 씨 뿌리고 농사를 지었는데 남녀가 입은 옷은 바깥세상과 같았고 모두가 기뻐하며 즐거워했다.”


무릉도원은 중국인들이 생각하는 이상향으로 신선들이 사는 곳, 이상적인 마을에는 반드시 복숭아나무가 있다고 생각했다.


고전 소설 『서유기』의 복숭아도 예외는 아니다. 손오공이 훔쳐 먹고 벌을 받은 복숭아는 여신인 서왕모가 사는 곤륜산에서 나는 복숭아로, 먹으면 3000년을 산다는 천상의 과일이다. 『삼국지』의 도원결의, 도원명의 무릉도원, 그리고 『서유기』의 복숭아는 모두 하늘과 연결돼 있다.


■ 복숭아에 담긴 상징성


복숭아는 중국인들에게 문학에서뿐 아니라 풍속에서도 특별한 의미가있다.


지금은 중국에서도 시골에나 가야 볼 수 있을 정도로 거의 사라진 풍속이지만, 옛날 중국인들은 섣달그믐이면 도부(桃符)라는 부적을 대문에 내다 걸었다. 복숭아 부적이라는 한자 뜻 그대로 복숭아나무로 만든 판자에 울루와 신도라는 신의 얼굴을 그리거나 글씨를 써놓은 것인데, 이것은 새해를 맞아 나쁜 기운을 쫓는 액땜의 의미가 담겨 있다. 이것은 복숭아나무에 귀신을 쫓는 신비한 힘이 있다는 믿음에서 비롯됐다.


지금도 중국에 남아 있는 풍속이지만 중국인은 새해가 되면 연화(年畵)라는 그림으로 벽을 장식한다. 화교가 운영하는 우리나라 중국 음식점에서도 이를 쉽게 볼 수 있는데, 그림 소재는 주로 축복과 길상의 상징물이다.


재물 신으로 받드는 관우 그림도 있고, 재물과 복을 몰고 온다는 어린 남녀 동자 인 금동옥녀(金童玉女) 그림도 있다. 혹은 재물의 상징인 잉어를 그려놓기도 하는데, 여기에는 복숭아 그림도 빠지지 않는다. 이때 걸리는 복숭아 그림에는 장수와 축복, 액땜을 비롯한 다양한 상징적 의미가 담겨 있다. 


『서유기」에서 복숭아를 먹으면 3000년을 산다고 한 것처럼 중국에서 복승아는 장수의 상징이기도 하다. 때문에 복숭아를 수도(壽桃)’라고 부르기도 한다.


중국인들은 아이 생일이 되면 복숭아 모양으로 만든 만두나 과자를 선물하고, 환갑잔치에 복숭아 모양의 떡을 쌓는다. 전통 결혼식에서는 복숭아 모양으로 종이를 오린 전통 문양의 전지(剪紙)를 붙여놓는데, 이는 복숭아가 장수의 상징이자 생명의 상징인 만큼, 결혼식장에서는 다산의 뜻으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예전에는 병문안을 갈 때 주로 복숭아 통조림을 들고 갔는데, 여기에도 역시 복숭아에 담긴 장수와 액땜, 그리고 생명력의 회복이라는 민속적 의미가 담겨 있다고 풀이한다.



편집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222 [아하! 그렇구나] 신경 과학자, “정좌는 뇌를 젊게 한다..
편집부
20-12-02
1221 [SOH 산책] 말
편집부
20-12-01
1220 [아하! 그렇구나] 고대인이 천체를 탐색한 초문명(超文明)..
편집부
20-11-30
1219 [SOH 산책] ‘동물농장’을 왜 금서가 됐을까?
편집부
20-11-27
1218 코로나로 ‘은둔형 외톨이’ 증가... 등교 거부, 취업 불..
구본석 기자
20-11-26
1217 [SOH 산책] 無知
편집부
20-11-25
1216 [SOH 산책] 지행합일(知行合一)
편집부
20-11-24
1215 [아하! 그렇구나] ‘명상(冥想)’의 놀라운 효과
구본석 기자
20-11-23
1214 [SOH 산책] 다른 공간의 존재를 명시하는 초감각 현상
편집부
20-11-21
1213 [SOH 산책] 저마다의 성찰이 필요한 때
편집부
20-11-18
글쓰기
368,625,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