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주중 외신기자 10명 중 8명... “취재 중 감시, 방헤, 폭력 경험”

디지털뉴스팀  |  2024-05-01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 내 외신기자 10명 중 8명이 취재·보도 과정에서 당국의 감시나 간섭, 폭력을 경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국외신기자클럽(FCCC)은 회원 150여 명 중 101명을 대상으로 인터뷰와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담은 ‘2023 취재환경 연례보고서’를 지난 4월 8일 발표했다.

1981년 설립된 FCCC는 미국과 유럽 국가 특파원들을 중심으로 이뤄진 단체로, 매년 중국 내 언론 환경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 81%는 취재 과정에서 중국 당국의 간섭, 괴롭힘, 폭력을 경험했고, 현장 활동도 제한을 받았다고 밝혔다.

외신기자 2명 중 1명 이상(54%)이 중국 공안이나 다른 관리들에게 취재 제지를 당했다.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으로부터 취재를 방해받았다고 밝힌 비율은 45%로 지난해(36%)보다 크게 높아졌다.

응답자의 71%는 자신의 위챗(중국판 카카오톡)과 휴대폰이 중국 당국으로부터 해킹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55%는 자신의 사무실 또는 집에 중국 당국이 도청 장치 등 감시 장비를 심어놨을 것으로 여기고 있다고 답했다. 

유럽에서 파견된 한 외신기자는 “기후변화 관련 취재를 하던 도중 사복 관리들의 미행을 당했고 드론까지 떠서 감시했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사복 공안의 미행'과 '중국 외교부로부터의 차담 요청'도 잦아지고 있다는 의견도 많았다. 중국 외교부는 종종 차담을 명분으로 외신 기자를 불러들여 해당 언론사가 내보낸 보도에 항의하는 것으로 익히 알려져 있다. 

보고서는 응답자의 99%가 중국 내 취재환경은 국제적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면서 중국 당국을 향해 취재 제한과 방해 행위를 중단하고 보다 자유로운 취재를 보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경없는기자회'가 지난해 180개 국가를 대상으로 평가한 세계언론자유지수에서 중국은 전년 보다 2계단 하락한 179위를 기록했다. 180위는 북한이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310 무서워서 경기장 가겠나... 홍콩 축구 관중 ‘國歌 모욕....
이지성 기자
24-06-12
4309 홍콩 6·4 추모 차단 강화... 허공에 '8964' 써도 체포
디지털뉴스팀
24-06-05
4308 中, ‘6·4 톈안먼’ 35주기 앞두고 전방위 감시·통제 강화..
디지털뉴스팀
24-06-03
4307 중공 선전기관이 ‘언론사’로 위장하는 수법
디지털뉴스팀
24-06-01
4306 중국 내 파룬궁 탄압 기승... 3~4월에만 1천명 이상 박해
디지털뉴스팀
24-05-24
4305 中 국영매체... IT업체과 협력해 외국인 데이터 수집
디지털뉴스팀
24-05-03
4304 주중 외신기자 10명 중 8명... “취재 중 감시, 방헤, 폭....
디지털뉴스팀
24-05-01
4303 中 마라톤 ‘승부 조작’ 논란... “사실”
디지털뉴스팀
24-04-22
4302 中 강력 황사, 13개성 ‘경보’... 한국도 영향권
디지털뉴스팀
24-03-30
4301 홍콩 새 국보법 시행... 범법 규정 모호해 ‘여행 위험’
디지털뉴스팀
24-03-25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1,710,765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