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共 공식 출판사, 새해 선물 세트 논란... ‘福’ 대신 ‘禍’ 자 들어가

국제뉴스팀  |  2021-02-06
인쇄하기-새창



▲ 인민문학출판사가 최근 출시한 『2021년 봄맞이 오복(五福迎春)』 선물세트에서 논란이 된 글자 [사진=웨이보 캡처]


[SOH] 중국공산당의 공식 출판사인 인민문학출판사가 『2021년 봄맞이 오복(五福迎春)』 선물세트 박스를 출시한 가운데, 다섯 장 '福'자 신년 대련(對聯) 중 한 개가 ‘福(복)’자가 아닌 '禍(화)'자와 비슷하게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2월 1일, 한 네티즌은 인민문학출판사의 『2021년 봄맞이 오복(五福迎春)』 선물세트 박스에 담긴 다섯 장 '福'자 캐릭터 중 한 글자가 '禍'자로 심각하게 혼동된다는 게시글을 올렸다. 오복 중의 복(福)자가 실제로는 화(禍, 재앙)로 보여, 재앙을 선물한다는 뜻이 담긴 셈이다!


논란이 일자 이날 저녁 '인민문학출판사' 위챗 공식 계정은 해당 제품을 서가에서 모두 철거하겠다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사과문에서 “서예에 대한 전문적 연구가 부족하고, 계공(啓功) 선생 작품에는 위작이 많아서, 수집의 정확성을 보장하기 위해 특별히 『계공서예자전』에서 다섯 개 ‘福(복)’ 자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또한 “오늘 일부 독자들이 우리에게 보낸 반품 중 한 곳에 하자가 있었다. '계공 오복(啓功五福)'에 있는 단어 중 한 글자가 오타였다.”면서, 많은 서예 전문가들과 확인한 결과 이 단어가 실수로 수집된 것임을 확인했다."고 부연했다.


출판사 측은 이러한 이유로 『2021년 봄맞이 오복(五福迎春)』 선물세트를 전 서가에서 완전히 철수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건은 인터넷에서 열띤 토론을 불러일으켰고, 네티즌들은 “춘절을 앞두고 이러한 일이 일어난 것은 좋은 징조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웨이보에서는 "이거 엎친 데 덮치는 것 아닐까?", "새해 전날 축복을 바라는 사람들에게 재앙을 보냈군", "정말 방정맞네", "불길한 징조야!" 등등의 댓글이 잇따랐다.



국제번역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039 에포크타임스 홍콩판 인쇄소에 또 괴한 침입... 美 국무부..
박정진 기자
21-04-14
4038 홍콩, 시노백 접종 후 11명 안면 마비
미디어뉴스팀
21-04-03
4037 아식스도 中 ‘신장 면화’ 사용 중단
하지성 기자
21-04-02
4036 中共, 올해 창당 100주년 행사서 사열 생략
김주혁 기자
21-03-29
4035 中, 중국인 온라인 검열 해외까지 확대
권민호 기자
21-03-25
4034 가오즈성 변호사 지원단체, 트위터에 새 계정 개설
김주혁 기자
21-03-22
4033 中, 구글 소셜앱 ‘시그널’ 차단
하지성 기자
21-03-21
4032 [영상] 中 북부 12개성 초특급 황사 강타... 10년 이래 최..
구본석 기자
21-03-15
4031 홍콩 전체 공무원에 ‘충성서약 의무화’... 200명 거부
이연화 기자
21-03-13
4030 中, 우한 감염 실태 전한 시민 기자 ‘소란도발죄’로 기..
이연화 기자
21-03-10
글쓰기
375,708,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