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국경없는 기자회... “中 언론자유 있었다면 팬데믹 막을 수 있었을 것”

디지털뉴스팀  |  2020-04-22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국경없는 기자회가 코로나19(우한폐렴) 발병 초기 중국 내 언론의 자유가 있었다면 전염병이 펜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지는 것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21일(현지시간) 레베카 빈센트 국경없는기자회 영국사무소 대표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에 언론자유가 있고 이들이 침묵하지 않았다면 우한폐렴이 대유행으로 번지는 것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며, “언론의 자유는 때때로 그 영향력이 물리적으로 나타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우리 모두의 건강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국경 없는 기자회가 이날 발표한 ‘2020 세계 언론자유 지수’에서 중국은 전체 180개국 중 177위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그는 “전 세계의 독재 지도자들은 언론인들을 억압하기 위해 우한폐렴 사태를 이용하고 있다”며, “이에 중국 우한에서 바이러스 발생 초기 심각성을 강조할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 정치인들은 바이러스의 심각성을 경시했고 경찰은 유언비어와 공식보고에 의문을 제기하는 의견을 표적으로 삼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가장 빠른 순간에 진실을 보고하면 전 세계 사람들이 더 일찍, 더 심각하게 반응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미디어 자유를 저해하는 결과는 실제로 치명적”이라고 강조했다. / 머니투데이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977 코로나 악몽 끝나지 않았는데... 세계 곳곳에 '코로나 우..
한지연 기자
20-06-30
3976 초대형 물폭탄 中 남부 26개 성·시·자치구 강타... 싼샤..
한지연 기자
20-06-26
3975 美 법무부, 불량 KN95 마스크 제조한 中 업체 또 제소
김주혁 기자
20-06-24
3974 中 ‘슈퍼 마리오 메이커 2’ 판매 금지... 당국 비판 견..
하지성 기자
20-06-18
3973 “공산당 멸망” 외친 中 전 축구 스타... 아들도 소속팀..
한지연 기자
20-06-10
3972 中 유학생, 美 폭동서 약탈한 명품 가방 자랑
하지성 기자
20-06-09
3971 대만 내 反中 정서 역대 최고... 70% 넘어서
하지성 기자
20-06-04
3970 홍콩 경찰, 톈안먼 추도집회 ‘불허’
디지털뉴스팀
20-06-03
3969 中 해외 발표 과학 논문... 표절·이미지 도용 등으로 대..
박정진 기자
20-05-18
3968 中 당국 코로나 백신 개발, 4社 승인... 과거 불량 백신..
김주혁 기자
20-05-11
글쓰기
359,470,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