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통제’의 달인 中... 건국절 ‘푸른 하늘 만들기’ 실패

한지연 기자  |  2019-10-01
인쇄하기-새창



▲ 1일 대기질 악화 속에 진행된 중국 국경절 70주년 열병식 [사진=SNS]


[SOH] 무역전쟁으로 인한 경기 침체와 홍콩 시위 등으로 내우외환에 처한 중국이 역대 최대 규모의 국경절 행사로 자존심 회복에 나섰지만 ‘스모그’ 통제에는 실패해 체면을 구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중국 공산당은 중국의 모든 것을 통제하고 있지만 정작 가장 중요한 오염은 통제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중국 베이징 천안문에서는 중국 건국 70주년을 맞아 역대 최대 규모의 열병식이 거행됐다.


중국 당국은 이번 열병식에서 최신 대륙간탄도탄(ICBM)인 ‘둥펑-41’ 등 최신 무기를 대거 선보이며 내우외환으로 구겨진 자존심 회복하기에 나섰다. 군사 강국의 면모를 과시하겠다는 것이다.


이날 행사는 전반적으로 예정대로 진행됐지만 베이징 대기질 지수가 ‘건강에 해로움’ 수준인 154로 치솟아 매케하고 뿌연 스모그 속에 이뤄져 당국이 ‘날씨 통제’에는 실패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중국 당국은 통상적으로 주요 행사를 앞두고 ‘푸른 하늘’ 연출을 위해 베이징 등 수도권 일대 지역에 대한 강력한 오염 배출 규제 등 대대적인 대기 질 개선 작업에 들어간다.


이로 인해 베이징 시내의 차량 홀짝제, 공장 가동 중단 등이 실시된다. 


이번 건국일 기념행사를 앞두고도 중국 당국은 베이징 인근 도시의 제철소 등 오염물질 배출 공장들의 가동을 중지시켰다.


석탄 연료를 사용하는 화력발전소 가동도 50%로 제한됐으며, 베이징 내 건설 현장들도 공사를 중단했고, 트럭들은 베이징 시내 중심부 진입이 제한됐다.


NYT는 중국 당국의 대대적인 스모그 규제 조치에도 이날 대기질 지수가 ‘건강에 해로움’ 수준을 보인 데 대해, ”중국 공산당은 자국의 모든 것을 통제하고 하지만 대기오염은 다스리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969 中 해외 발표 과학 논문... 표절·이미지 도용 등으로 대..
박정진 기자
20-05-18
3968 中 당국 코로나 백신 개발, 4社 승인... 과거 불량 백신..
김주혁 기자
20-05-11
3967 중국계 美 교수, ‘코로나19 중대발견’ 앞두고 의문의 총..
구본석 기자
20-05-07
3966 中 저장성 의사, 당국 통계수치 조작 방법 폭로 
박정진 기자
20-05-05
3965 中 항저우시 초등학교... 저학년에게 ‘폭 1m 모자’ 사용..
한지연 기자
20-04-30
3964 국경없는 기자회... “中 언론자유 있었다면 팬데믹 막을..
디지털뉴스팀
20-04-22
3963 中軍, 우한폐렴 백신 초고속 개발을 둘러싼 여러 의문
김주혁 기자
20-04-21
3962 [영상] 美에 ‘가짜 체온계’ 수출해 골탕 먹이려 한 中..
한지연 기자
20-04-15
3961 우한폐렴 참상 폭로한 ‘우한일기’... 美·獨·韓서 곧..
구본석 기자
20-04-09
3960 中, 美 남중국해 군사훈련에 신경전
구본석 기자
20-04-01
글쓰기
357,175,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