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韓 “남중국해 분쟁 우려”... 中 "덩달아 떠들지 말라"

권성민 기자  |  2024-03-13
인쇄하기-새창



[SOH] 우리 정부가 최근 남중국해에서 중공(중국공산당)과 필리핀 간의 잦은 충돌에 우려를 표명한 데 대해, 중공이 "당사자가 아니면 덩달아 떠들지 말라"며 반발했다.

임수석 한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남중국해 상황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남중국해에서 중국과 필리핀 선박이 충돌하고 필리핀 선박에 대해 물대포가 사용되면서 벌어진 위험한 상황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며 "이러한 상황은 선원들의 안전을 위협하며 남중국해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이어 "남중국해에서 평화와 안전, 규칙 기반 질서 유지 및 해당 수역에서 유엔해양법 협약을 포함한 국제법 원칙에 따른 항행과 상공 비행의 자유를 지지한다"고 했다.

주(駐)필리핀 한국대사관도 6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를 통해 동일한 입장을 내놨다.

이에 대해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외교부의 입장 표명에 엄중한 우려를 표한다면서 사건의 책임은 필리핀에 있고, 한국은 해당 문제의 당사자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왕 대변인은 한국은 최근 몇 년 새 여러 해 동안 유지해온 신중한 중립 입장을 바꿔 남해 문제와 관련해 여러 차례 중공을 비난했다면서 중공은 그때마다 반대 입장을 밝혀왔다고 했다.

왕원빈은 그러면서 우리 정부를 향해 ‘분위기에 휩싸여 덩달아 떠들지 말고, 한중 관계에 불필요한 부담을 늘리는 것을 피하라’고 촉구했다.

한국에 앞서 미국 국무부도 지난 5일 "중국의 도발적 행동이 벌어진 뒤 우리의 동맹인 필리핀과 연대한다"는 성명을 발표했고, 일본 외무성도 다음날 "무력으로 현상을 변경하려는 일방적 시도와 남중국해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동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다음날인 6일 브리핑에서 "미국 국무부는 중국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리 수호 행동을 까닭 없이 공격·비난했다"며 해당 분쟁은 중국과 필리핀 간 문제이기 때문에 미국을 포함한 제3자는 개입해선 안 된다고 반발했다.


권성민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관련기사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313 홍콩도 감시 지옥?... 안면인식 플랫폼 구축↑
디지털뉴스팀
24-06-19
4312 中, 시짱 티베트족 강제 이주... 종교·문화 말살로 중국....
디지털뉴스팀
24-06-17
4311 中, 해외 자국 유학생 공포 검열... 정치·인권 활동 불허
디지털뉴스팀
24-06-15
4310 무서워서 경기장 가겠나... 홍콩 축구 관중 ‘國歌 모욕....
이지성 기자
24-06-12
4309 홍콩 6·4 추모 차단 강화... 허공에 '8964' 써도 체포
디지털뉴스팀
24-06-05
4308 中, ‘6·4 톈안먼’ 35주기 앞두고 전방위 감시·통제 강화..
디지털뉴스팀
24-06-03
4307 중공 선전기관이 ‘언론사’로 위장하는 수법
디지털뉴스팀
24-06-01
4306 중국 내 파룬궁 탄압 기승... 3~4월에만 1천명 이상 박해
디지털뉴스팀
24-05-24
4305 中 국영매체... IT업체과 협력해 외국인 데이터 수집
디지털뉴스팀
24-05-03
4304 주중 외신기자 10명 중 8명... “취재 중 감시, 방헤, 폭....
디지털뉴스팀
24-05-01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2,029,579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