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중국산 백신 입국자... 비자 간소화 외에 검사·격리는 그대로

강주연 기자  |  2021-03-29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중국이 백신 외교를 위해 자국산 백신 접종자가 입국을 위해 비자를 신청할 경우 일부 절차를 간소화하 한다고 했지만 검사 및 격리 조치는 면제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중국 관영매체들에 따르면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펑쯔젠(馮子健) 부주임은 전날 코로나19 방역 관련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입국자에 대해서도 당분간 위생검역, 집중격리, 핵산검사 등 검사 및 격리 조치를 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펑 부주임은 중국 내 백신 접종률이 낮은 것을 그 이유로 들었다.


그는 “코로나19가 계속 확산 중이지만 중국의 백신 접종률은 여전히 낮다”면서, “이미 바이러스에 감염됐거나 백신 접종 후에도 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검사 및 격리는 계속 필요하다”고 말했다.


집단 백신 접종으로 안전한 면역 수준을 확보하기까지는 아직 길이 멀다는 것이다.


중국은 내년 2월 베이징(北京) 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해, 올 연말까지 전체인구 14억 명 중 8억9천만 명에게 백신을 접종해 집단 면역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중국이 ‘백신 정치화’로 자국산 백신 수요를 확대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개인의 건강 정보가 다른 나라로 넘어가는 것에 저항이 있을 수도 있으며, 효과가 서로 다른 백신을 각국이 상호 인정해 주겠느냐는 것도 변수다.


현재 대다수 서방국들은 중국의 제약업체들이 백신 임상시험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는 데다 부작용 사례도 이어지고 있어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을 아직 승인하지 않고 있다.


유럽연합(EU)은 최근 ‘백신 여권’ 법안을 준비 중이다. 발급 대상은 유럽의약품청(EMA)의 승인을 받은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을 접종한 경우에 한하며, 중국산 백신은 승인받지 못해 제외된다.



강주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769 中 당국, 자국산 백신 부작용 정보 검열 강화
김주혁 기자
21-05-02
2768 美 연구기관... 中, 미세먼지 측정치 축소 조작
강주연 기자
21-04-29
2767 中 , 자국 내 국제학교에 ‘시진핑 사상 ’ 학습 강요
한지연 기자
21-04-28
2766 탈빈곤 선언한 시진핑... 지방엔 물 안 나오는 가짜 수도
디지털뉴스팀
21-04-26
2765 中 상하이 韓 교민... 시노팜 접종 사흘 뒤 사망
한지연 기자
21-04-23
2764 中 군인, 시노팜 접종 후 사망... 당국, 사인 규명 호소글..
김주혁 기자
21-04-19
2763 접속 불량으로 골칫거리 된 中 GPS... 트럭 운전자, 억울..
강주연 기자
21-04-12
2762 中, 인간 태반 암거래 횡행
이연화 기자
21-03-30
2761 中, 중국산 백신 입국자... 비자 간소화 외에 검사·격리..
강주연 기자
21-03-29
2760 中 상하이·베이징, 외국인 코로나 백신 유료 접종 시작....
이연화 기자
21-03-26
글쓰기
385,48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