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내몽골, ‘중국어 교육 강화 정책’ 강력 반발

이연화 기자  |  2020-09-10
인쇄하기-새창



▲ 중국어 강화 정책 반대 시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중국 네이멍구자치구(내몽골) 주민들이 당국의 ‘중국어 교육 강화’ 정책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미국 뉴욕타임즈(NYT) 등 외신에 따르면, 내몽골에서는 각급 학교 개학을 하루 앞둔 지난달 31일 주민 수천 명이 거리로 나와 시위를 벌였다. 발단은 교육 당국이 발표한 몽골어 사용 축소 및 중국어 교육 강화조치였다.


새 정책에 따라 몽골족 420만 명이 거주하는 내몽골 자치구 전역의 소수민족을 대상으로 초중학교 3개 과목을 중국어로 진행하게 된다.


네이멍구 자치 당국은 그동안 몽골어로 가르치던 중학교와 초등학교 1학년 ‘문학’ 과목을 8월 31일부터 국가교과서와 중국어로 대체하겠다고 발표했다. 윤리, 역사 등도 2년 안에 중국어로 대체될 예정이다.


이에 대해 몽골인들은 이러한 움직임이 몽골 언어의 점진적인 소멸로 이어져, 몽골 문화가 사라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2010년 인구 조사에 따르면 내몽골에는 약 420만 명의 몽골 민족이 있으며 이는 자치 지역 인구의 약 17%를 차지한다.


이번 시위에서 수업을 거부한 중학생들은 경찰의 저지선을 뚫고 학교 밖으로 뛰쳐나왔고, 시민들은 정부 정책에 강력 항의했다.


현지 주민들은 인터넷에, “이번 주 중국 전역의 학생들이 새 학년을 맞았지만 내몽골의 많은 민족학교는 당국 정책에 반대하는 학부모들의 자녀 등교 거부로 텅 빈 모습이 연출됐다”는 소식과 관련 영상을 게시했다.


많은 학부모도 인터넷을 통해 “몽골인들은 당국의 정책을 반대한다”, “몽골어가 사라지면 몽골 민족도 없다”며, 당국의 강제 동화정책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이벆에 주민, 해외 몽골인, 인권단체 등 음악인부터 현지 입법부 의원까지 다양한 계층의 몽골인들도 당국의 몽골어 수업 축소 정책에 반대하고 있다. 이들은 해당 지역 정부에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청원서에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주민들과 긴밀한 연락을 취해 온 익명을 요구한 해외 몽골 학자에 따르면 지난 3일에만 10개 군에서 2만 1000여 명의 서명을 받아 지방정부 교육국에 196건의 청원을 구성했다.


이 학자는 지역 수도인 호호트에서 300명이 넘는 지역 텔레비전 방송국의 직원들도 이 청원서에 서명했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웃 나라 몽골의 일부 시민들도 연대해 항의했으며,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는 일부 한족 사용자들도 모국어를 지키기 위한 내몽골의 곤경에 공감을 표시했다.


몽골에서는 자녀를 중국어로 가르치는 학교에 보낼지 몽골어로 교육하는 학교에 보낼지를 학부모가 선택해 왔지만, 몽골어로 가르치는 학교에서도 중국어 교육이 강화되면 몽골어의 입지가 서서히 좁아지는 것은 자명한 이치다.


이번 정책은 대부분의 학교에서 중국어가 소수 민족 언어를 대신하고 있는 티베트와 위구르 지역에서 시행된 조치들과 매우 유사해, 몽골족에 대한 당국의 소수민족 동화정책의 일환으로 분석된다. 중국 당국의 중국어 강화조치는 시진핑 체제 이후 부쩍 강화됐다.


중국 당국의 중국어 교육 강화 이후 중국 남부에 밀집한 소수 민족의 언어가 사라졌고, 주강 삼각주 지역에서는 정치적 경제적 이유로 광둥어 사용이 급격히 줄고 있다. 심지어 홍콩의 초등학교에서도 수업 시간에 광둥어 사용은 금지되고 있다.



이연화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733 中 기독교 탄압 어디까지?... 교회 십자가 → ‘공산당 五..
디지털뉴스팀
20-10-23
2732 中 ‘국기법 개정안’ 통과... 애국심 고취 강요
하지성 기자
20-10-19
2731 中 칭다오. 국경절 연휴 후 코로나 집단 확진
한지연 기자
20-10-13
2730 광둥성, 국유 식량창고에 ‘중금속 쌀’ 2500톤 이상
권민호 기자
20-10-08
2729 [영상] 외출 금지로 뿔난 西安 외대생들... 한밤 증 함성..
도현준 기자
20-09-25
2728 ‘문명 점수제’ 도입 나선 中... 시민 반발에 잠정 보류
김주혁 기자
20-09-17
2727 내몽골, ‘중국어 교육 강화 정책’ 강력 반발
이연화 기자
20-09-10
2726 中 온라인서 안면인식 개인정보 불법 판매 기승
도현준 기자
20-09-04
2725 中 경제 침몰에 불안한 국민들... ‘희망’ 찾아 해외 이..
김주혁 기자
20-08-31
2724 中共, 10억 인구 생활 앱 위챗 ‘건강QR코드’로 對국민..
디지털뉴스팀
20-08-30
글쓰기
366,241,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