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가짜 백신’ 사건으로 中 시민들 분노 최고조

권민호 기자  |  2018-07-31
인쇄하기-새창



[SOH] 최소 약 수십만 명의 영유아에게 접종된 것으로 알려진 중국의 ‘가짜 백신’ 논란으로 중국인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 특히 이번 사건은 제약회사와 보건 당국의 유착과 부패 관행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지적이 이어지면서, 중국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은 최고조로 치솟고 있다.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간) 중국 언론에 따르면, 중국 제약기업 ‘창춘창성(長生) 바이오테크놀로지(이하 창성바이오)’와 ‘우한생물제품연구소(우한연구소)’는 품질 미달에 생산 데이터까지 조작된 DPT(디프테리아·백일해·파상풍) 백신과 광견병 백신 수십만 개를 판매해왔다. 백신의 접종대상은 생후 3개월~6세 유아이며, 현재까지 총 252,600개가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2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빈과일보 등은 창성바이오가 제조한 ‘가짜 백신’이 산둥(山東)성과 허베이(河北)성을 중심으로 36만여 명에 달하는 영유아에게 접종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가짜 백신’ 논란은 지난 21일 웨이신(微信·중국판 카카오 톡)에 창성바이오의 백신이 ‘가짜’라고 폭로한 글 ‘백신의 왕’을 통해 처음 알려졌다.


이번 사건으로 부모들의 분노와 원성이 들끓자 심상치 않은 비판 여론에 당황한 중국 지도부는 곧바로 대응에 나섰다. 22일 가오쥔팡(高俊芳) 창성바이오 회장과 임원 4명이 전격 체포됐고, 23일 아프리카 르완다를 방문 중이던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약속했다.


관영 신화(新華)통신은 식품의약품감독관리총국을 인용해, “이 업체에 대해 광견병 백신 제조 과정에서 생산 기록과 제품 검사 기록을 조작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백신 생산을 중단시키고 사용하지 않은 광견병 백신을 수거한 뒤 공안(경찰)에 사건을 넘겼다. 이 업체는 행정처벌에 따라 344만 위안(약 5억7000만 원)의 벌금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 업체의 DPT 백신은 지난해 이미 문제가 발견돼 같은 해 10월 지린(吉林)성 식품의약품감독관리국이 조사에 들어갔지만, 최근까지 관련 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국민들의 분노가 한층 거세지고 있다.


최근 며칠 새 주중 미국 대사관의 공식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계정은 중국 네티즌들이 당국에 대한 울분과 분노를 쏟아내는 성토장이 됐다. 당국의 온라인 통제를 피해 이곳으로 몰려 든 것이다.


이번 사건으로 중국 정부에 대한 신뢰를 상실한 많은 네티즌들은 “가짜 백신 사건에 미국이 나서 달라”, “더 이상은 중국에 애국할 수 없다”, “정부는 우리 아이를 지킬 능력이 없다. 중국 내 미국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는 장소를 설치해달라”는 등의 분노와 하소연을 쏟아내고 있다.


이번 논란으로 위챗(중국판 카카오톡)에서 ‘백신’이라는 단어가 4억 회 이상 언급됐다. (사진: AP/NEWSIS)



권민호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575 習, 아프리카 600억달러 지원 약속... 웨이보에 '불만' ....
한지연 기자
18-09-08
2574 후난성, 강제 전학 조치에 분노한 학부모 대규모 시위
이연화 기자
18-09-05
2573 달라진 中 가정교회... 교회탄압 중단 촉구 성명
권민호 기자
18-08-28
2572 고령화 탈출 시급한 中... ‘출산 장려금 강제 징수’ 제....
이연화 기자
18-08-21
2571 中, 경기침체·백신 사태·금융 스캔들 등으로 사회적 불....
박정진 기자
18-08-18
2570 中 독분유에 불량백신... 끝없는 안전사고, 왜?
이연화 기자
18-08-14
2569 中, P2P 대출 피해자 대규모 청원 강제 해산
권성민 기자
18-08-09
2568 ‘가짜 백신’ 사건으로 中 시민들 분노 최고조
권민호 기자
18-07-31
2567 베이징 美 대사관 폭발사건에 대한 시민과 당국의 엇갈....
하지성 기자
18-07-30
2566 적색등 켜진 中 빅 브라더... ‘뇌 감시 프로젝트’ 까지 ....
곽제연
18-07-29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19,244,514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