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베이징시, 10년 전 인가한 부유층 주택단지 강제 철거... 저항하는 주민들에게 최루액 발사

김주혁 기자  |  2020-07-03
인쇄하기-새창



▲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SOH] 중국 베이징시가 우한폐렴(코로나19) 2차 유행에 따른 당국의 강력 봉쇄로 삼엄한 상태에 처한 가운데, 당국이 최근 한 주택지를 무력으로 강제 철거해 주민들의 원성이 들끓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시 당국은 지난달인 6월 29일 새벽, 창평(昌平)구의 한 부유촌 주택단지를 급습해 주민들에게 무력을 사용하며 강제 퇴거시켰다.


보도에 따르면 시 당국은 지난해 10월, 이 단지의 주택들이 불법으로 건축됐다며, 철거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약 105 곳의 주택지가 철거 대상으로 지정됐다.


하지만 이 주택들은 십수 년 전 창평구 당국의 인가를 건설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주민들은 작가, 영화감독, 예술가, 기업가 등 부유층이었다.


현지 주민에 따르면 베이징시 경찰 당국은 이날 새벽, 당국의 강제 퇴거에 저항하는 시민들에게 최루 스프레이를 분사하고 폭력을 휘두르며 주택지로 침입했다. 이 과정에서 주민 여러 명이 다쳤고 수십 명이 구속됐다.


이곳 주민인 리량(李亮) 씨는 “29일 오전 3시경 무장 경찰과 당국에 고용된 1000여 명의 보안들이 주택지에 침입해 주택 해체에 대비했다”고 말했다.


이 주민에 따르면 당시 주민 수백 명은 새벽 1시경부터 경비대의 침입을 저지하기 위해 2개의 출입구를 지키고 있었다.


리 씨는 “당시 1000여 명의 검은 보안들은 주민들에게 거칠게 다가와 마구잡이로 얼굴을 향해 최루 스프레이를 뿌렸다. 그들의 행동은 홍콩 경비대와 매우 흡사했다”고 말했다.


이 주민에 따르면 보안들은 여성 주민에게도 거친 폭력을 행사해, 머리채를 잡고 땅에 넘어뜨린 후 여성의 머리를 수차례 땅에 박았다.


리 씨에 따르면, 주민들은 돌과 소화기를 던지며 경찰에 저항했지만 경비대는 결국 주거지역에 침입했다.


보도에 따르면 구 당국은 앞으로 4일 이내에 이 지역의 주택 해체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현재 이 주택지로 연결된 도로는 모두 봉쇄됐다.


또 다른 주민은 당국의 일방적이고 폭력적인 이번 철거에 대해 “우리는 무법적이고 폭력적인 정부에 매우 실망했다. 구 당국의 인가를 받은 주택을 왜 이제와서 불법 건축물로 규정하는가?”라고 물었다.


현지 주민들은 당국이 입주자들과 철거에 대한 교섭, 보상금 등도 없이 일방적으로 처리하는 데 대해 “약탈범”이라고 분개했다.


온라인에도 창평구의 폭력적인 퇴거에 대한 비난의 댓글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공산당은 국민에게 박해무익한 최대 마피아 조직”이라며, “공산당 타도”를 주장했다.


창평구에서는 지난 1월과 6월 중순에도 주민들과 강제 퇴거를 집행하는 경비대가 충돌했다. 당시 궈좡(果莊)촌 주민들은 “아직 날이 새지 않은 새벽에 경찰들이 갑자기 침입해 왔다. 가재를 꺼낼 여유도 없이 집은 곧바로 해체되었다”라고 말했다.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717 빅브라더 국가 中... 전 세계 ‘감시 심한 도시’ 중 18곳..
디지털뉴스팀
20-07-30
2716 붕괴설 계속되는 싼샤댐... ‘리얼’한 가상 시뮬레이션..
한지연 기자
20-07-28
2715 中 홍수 이재민, 한국 인구 수 육박... 갈수록 멀어지는..
이연화 기자
20-07-24
2714 붕괴설 계속되는 싼샤댐... 최고수위까지 불과 '11m'
디지털뉴스팀
20-07-20
2713 홍콩 교사 92.4%... “국가보안법 시행으로 교육환경 악화..
구본석 기자
20-07-20
2712 中 관영 매체... “시민들의 홍수 피해 우려는 착각”
김주혁 기자
20-07-17
2711 “자유 없는 홍콩은 싫어”... 국가보안법 피해 해외 이민..
도현준 기자
20-07-15
2710 홍콩 코로나19 재유행... 전문가 “유전자 변이로 감염력..
김주혁 기자
20-07-14
2709 中 대홍수 임박?... 전국 433개 하천 경계수위 초과
한지연 기자
20-07-13
2708 계속되는 싼샤댐 붕괴 우려에 현지 관광업체 영업 중지
권민호 기자
20-07-10
글쓰기
368,377,8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