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달라진 中 가정교회... 교회탄압 중단 촉구 성명

권민호 기자  |  2018-08-28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 정부가 올 들어 기독교 등에 대한 종교탄압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베이징 지역의 교회들이 정부에 대해 교회탄압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냈다.


6일(현지시간) 프랑스 국제라디오방송(RFI)에 따르면 전날 오전 중국 베이징 소재 48개 가정교회가 연명으로 ‘교회에 대한 탄압 중단’과 ‘헌법이 명시한 종교의 자유를 인정할 것’을 정부에 촉구하는 성명을 냈다. 성명은 각 교회에서 신도들에게 정식 발표된 후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베이징 교회는 성명에서 “당국의 탄압으로 올들어 베이징을 비롯해 상하이, 쓰촨(四川), 광둥(廣東), 허난(河南) 등의 가정교회들이 정상적인 신앙생활을 방해 및 위협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성명 발표는 중국이 올해 2월 1일부로 시행한 ‘종교사무조례 개정안’과 관련이 있다. 이 개정안은 개신교를 비롯한 모든 종교에 대한 통제와 규제를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개정안에 따르면 정부에 등록되지 않는 모든 종교 활동은 일체 불법으로 간주된다. 불법 종교행사에 장소를 제공할 경우 최대 20만 위안(3천400만 원)의 벌금을 부과한다. 미승인 교육시설이 종교 활동에 이용된 경우 인가가 취소된다. 


베이징 가정교회의 쉬융하이(徐永海)는 이번 성명에 대해, “당국의 탄압과 통제에 대한 신도들의 태도가 과거와 달리 적극적으로 바뀌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동안 지하교회들은 당국의 일방적인 탄압에 대해 맞서지 않고 수동적으로 묵묵히 견뎌왔지만, 신도들의 나이가 젊어지면서 당국의 부당함에 항의하고 현행 법률을 앞세워 권익을 찾으려 한다는 것이다.


중국이 올해부터 종교단체와 종교 활동에 대한 통제를 한층 강화하면서 이로 인해 중국 내 비관영 기독교회나 외국 종교단체의 선교 활동이 크게 위축될 전망이다. 중국은 모든 종교의 선교, 전도 행위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사진: AP/NEWSIS)



권민호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583 중, ‘노동시위’ 급증 긴장?... 노동운동가 탄압 강화
한지연 기자
18-11-17
2582 中 충칭시, 대입 응시자격에 ‘정치심사’ 포함... 시민들....
김주혁 기자
18-11-14
2581 “공짜란 없다”... ‘돈’ 받고 ‘도움’파는 씁쓸한 우정..
한지연 기자
18-09-28
2580 中 선전서 톈안먼 사태 이후 30년 만에 노동자·대학생 ....
이연화 기자
18-09-21
2579 취업난·저임금... 고국의 열악한 현실에 고민하는 하이....
권성민 기자
18-09-17
2578 中, P2P 파산으로 자살자 증가, 軍 내부에도 다수
권민호 기자
18-09-15
2577 中 대출업계... “주링허우(九零後)는 알짜 고객”
도현준 기자
18-09-14
2576 인구 감소에 놀란 中... ‘산아제한’ 부서 폐지
한지연 기자
18-09-14
2575 習, 아프리카 600억달러 지원 약속... 웨이보에 '불만' ....
한지연 기자
18-09-08
2574 후난성, 강제 전학 조치에 분노한 학부모 대규모 시위
이연화 기자
18-09-05
글쓰기
405,495,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