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이름 반대 청원↑... “명분 빈약, 혈세 낭비”

디지털뉴스팀  |  2024-05-07
인쇄하기-새창

[SOH] 경기북부특별자치도(북자도)의 새 이름으로 선정된 ‘평화누리특별자치도’에 반대하는 청원이 올라온 가운데, 동의자 수가 크게 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경기도(지사 김동연)는 지난 1일 경기북도의 새 이름을 ‘평화누리특별자치도’로 발표했다. 하지만 발표 하루 만에 이를 반대하는 청원 글이 올라왔고, 많은 동의를 얻고 었다.

경기도민청원에 접수된 ‘평화누리자치도(경기북도 분도)를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이 청원은 7일 오전 11시 현재 총 동의 수 4만 3447명을 기록했다.

이는 북자도 새 이름 공모전에서 평화누리특별자치도가 얻은 4만 3755표와 300여 명 차이 나는 근사치로, 이날 중 공모전 득표수를 넘어 설 것으로 전망된다.

자신을 남양주시민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글을 통해 “분도가 주민들 의견을 반영한 것이 맞냐”며 △인구소멸의 시대에 행정력을 나눌 명분 빈약 △분도에 따른 세금의 낭비 등 북자도 새 이름을 반대하는 이유를 6가지로 명시했다. 

그는 “‘평화누리특별자치도’라는 이름부터가 시대에 역행(급진적인 뉘앙스)하고 있다. 코미디 프로에서 풍자당할 우스꽝스러운 이름”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해당 청원에는 “이름이 별로다”라거나 “나누고 붙이고 이름 바꾸고 쓸데없는 일에 세금 낭비하지 말고 원칙을 준수하는 행정을 하라”는 등 청원에 동조하는 내용의 댓글이 이어졌다.

해당 청원 만료일은 31일이지만 이미 답변 요건(30일 동안 1만명 동의)을 충족해, 김동연 지사의 입장이 요구된다.

앞서 도는 경기북부가 가진 성장 잠재력에 걸맞은 상징적 이름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경기북부의 정체성과 역사성을 상징, 미래지향적 가치를 담은 새 이름을 짓기 위해 지난 1월 18일부터 2월 19일까지 대국민 공모전을 진행했다. 

이 공모전의 상금 규모는 역대급인 1천750만원에 달해, 일각에서는 혈세를 낭비한다는 지적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277 전북 부안군, 규모 4.8 지진... 전국서 흔들림 감지
디지털뉴스팀
24-06-12
1276 韓 아동·청소년 건강 빨간불... 5명 중 1명 비만
디지털뉴스팀
24-06-11
1275 시민연대... 현충일 '정율성 공원 철폐' 촉구
디지털뉴스팀
24-06-07
1274 화이자·모더나 코로나 백신 접종... 치매, 인지장애 발....
디지털뉴스팀
24-06-07
1273 제69회 현충일을 추념하며...
미디어뉴스팀
24-06-06
1272 국내 부동산 최다 보유 외국인... 토지는 美, 주택은 中
디지털뉴스팀
24-06-04
1271 CCP아웃·공실본. 대구 계명대 앞에서 ‘공지힉원 추방’ ....
디지털뉴스팀
24-06-01
1270 법원, 대구시, 퀴어축제 측에 위자료 지급”... 황당 판....
디지털뉴스팀
24-05-31
1269 ‘전 국민 일상지원금 신청’ 게시글 주의... 복지부 “그....
디지털뉴스팀
24-05-29
1268 국내 시장 공략하는 中 직구... 총성없는 초한전?
디지털뉴스팀
24-05-29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1,710,765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