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동성애반대교수연합 저출산고령위 수장 해임 촉구... “편향적 이데올로기로 국민 기만”

디지털뉴스팀  |  2023-12-21
인쇄하기-새창

[SOH] 전국 348개 대학교 3,239명 교수가 참가하고 있는 동성애동성혼 합법화반대 전국교수연합(이하 동반교연)이 김영미 저출산고령사회(이하 저출산고령위) 위원장의 해임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11일 발표했다.

동반교연은 성명서에서 “정부 기관으로서 갖추어야 할 공정성을 저버렸을 뿐만 아니라 개인의 편향된 이데올로기를 주장하기 위해 학자로서 최소한의 양심조차 저버린 김영미 부위원장을 즉각 해임하고, 관련 공무원들을 징계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동반교연에 따르면 김영미 부위원장은 평소 △1명의 남자와 1명의 여자가 이룬 정상가족 규범 해체를 요구하고 △자유로운 낙태를 주장하며 △동성결혼 등의 다양한 가족 등도 옹호해 왔다.

저출산고령위는 지난달 27일 저출산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에 따르면 국민 중 81%는 사실혼 등 다양한 결혼 형태를 인정해야 한다고 답했고, 이중 77%는 한국의 생활동반자법과 비슷한 프랑스의 팍스제도가 저출생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답했다고 한다.

하지만 동반교연은 “출산율이 저하되는 이유는 부모가 아이를 양육·교육하기가 힘든 경쟁의 격화, 만혼과 비혼 문화 등의 영향 때문”이라며 “거짓된 설문조사를 통해 ‘동성간 결합이 허용되면 출산율이 증가할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국가기관으로서 공정성을 망각하고 편향된 이데올로기에 치우친 학자의 모습을 여지없이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실패로 끝난 지난 정부 정책과 프랑스 정책을 엉터리 설문조사까지 동원해서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방향과 다른 주장을 하는 이유가 무엇 때문인지 심히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프랑스 정부가 1999년에 도입한 팍스제도는 자녀 출산의 기반인 혼인 건수를 줄이고 무자녀 비율이 높은 동거를 확산시켜 도입 10여 년 후 돌이킬 수 없는 출산율 감소 추세를 낳고 있다. 

동반교연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치 동성 간 결합이 허용되는 생활동반자법 등을 도입하면 저출산 문제가 해결될 것처럼 주장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 심각한 것은 프랑스에 팍스제도가 도입된 이후 42.7%였던 ‘혼인 외 출산율’이 2021년 63.5%까지 증가했다”며 “실패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 프랑스 팍스제도를 금과옥조처럼 주장하고 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국민을 기망하는 행위”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한 ‘출산’이 아닌 ‘출생’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는 것 역시 “아이를 낳는 주체(여성)에 무게를 둔 ‘출산’이란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 사회 구조적인 관점에서 성평등 지향점을 가진 ‘출생’이란 단어를 사용해야 한다는 페미니스트들의 대표적인 주장”이라고도 짚었다.

김 부위원장은 지난해 12월 저출산위 민간 상임위원으로 위촉됐고 지난 2월부터 위원회를 이끌게 됐다.

다음은 해당 성명 전문.

국민을 기망하며 동성결혼을 합법화하려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김영미 부위원장을 즉각 해임하라!!

11월 27일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부위원장 김영미)는 저출산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국민 중 81%가 사실혼 등 다양한 결혼 형태를 인정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또한 이중 77%는 한국의 생활동반자법과 비슷한 프랑스의 팍스제도가 저출생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답하였다고 발표하였다.

이것은 국민을 기망한 설문조사일 뿐만 아니라 설문조사 결과를 동성결혼과 동성간 결합 합법화를 정당화하고 김영미 부위원장의 편향된 이념을 주장하는데 사용하였다. 이러한 작태는 정부 기관으로서 갖추어야 할 공정성을 저 버렸고, 부위원장 개인의 편향된 이데올로기를 주장하기 위해 학자로서 최소한의 양심조차 저버린 파렴치한 행동으로서, 전국 348개 대학교 3,239명 교수가 참가하고 있는 동성애동성혼 합법화반대 전국교수연합(이하 동반교연)은 윤석열 대통령이 김영미 부위원장은 즉각 해임하고, 관련 공무원들을 징계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의 설문과 프랑스의 팍스제도 등이 주장하는 ‘다양한 결혼’은 동성결혼 혹은 동성간 결합을 포함한다. 프랑스 민법 제515-1조에 따르면, 프랑스의 팍스(PACS)는 공동생활을 위해 이성 또는 동성의 2명의 성년자에 의해 체결되는 계약이다. 혼인신고 없이 1명의 남자와 1명의 여자가 함께 부부 생활하는 사실혼은 이미 대법원 판례와 관련 법을 통해 보호되고 있다. 최근 용혜인의원이 발의한 생활동반자법은 동성 혹은 이성간의 동거를 부부에 준하는 법적 혜택을 부여하겠다는 취지로 동성결혼의 직전 단계에 해당한다.

국가인권위원회는 2022년 4월 13일 남녀 간 결합이 아닌 동성 커플 등 ‘다양한 가족형태’도 법적인 가족으로 인정되도록 제도를 개선하라고 권고하였다. ‘다양한 가족형태’에는 동성결합을 포함하고 있음을 잘 나타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설문조사에서 프랑스의 팍스제도와 같은 ‘다양한 결혼 형태’에 동성간 결합이 포함된 것임을 밝히지 않았다. 또한, 설문조사를 할 때 우리나라에서 사실혼이 인정되지 않는 것처럼 왜곡하여서, ‘사실혼 등 결혼제도의 다양한 형태를 인정해야 하느냐’라는 질문을 해서 국민의 81%의 동의를 얻은 것은 명백히 국민을 기망한 것이다.

프랑스의 출산율은 1997년 1.27명에서부터 2000년까지 1.33명까지 증가하다가 2001년부터 다시 감소하기 시작하였으며, 정체를 보이다가 2010년부터 본격적으로 감소하기 시작하여 2022년에는 1.06명까지 감소하였다. 1999년에 도입된 팍스제도는 자녀 출산의 기반인 혼인 건 수를 줄이고 무자녀 비율이 높은 동거를 확산시켜 도입 10 여년 후 돌이킬 수 없는 출산율 감소 추세를 낳고 있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마치 동성간 결합이 허용되는 생활동반자법 등을 도입하면 저출산 문제가 해결될 것처럼 주장을 하고 있다.

더 심각한 것은 프랑스에 팍스제도가 도입된 이후 42.7%였던 ‘혼인외 출산율’이 2021년 63.5%까지 증가하였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혼인외 출산율’이 2.2%(2018년)에 불과하다. 우리나라 아이들이 생부와 생모가 이룬 안정된 가정에서 양육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우리나라가 프랑스와 같이 팍스제도(생활동반자법)을 도입하면 출산율은 더욱 떨어질 것이며, 가정이 해체되어 ‘혼인외 출산율’이 급증하게 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생활동반자법 등에 의해 동성간 결합 등의 다양한 결합이 허용되면 마치 출산율이 증가할 것처럼 주장하고, 실패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 프랑스 팍스제도를 금과옥조처럼 주장하고 있다. 이것은 정말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국민을 기망하는 행위이다. 상식적으로 생각해 보아도 동성간 혹은 이성간 손쉬운 결합 및 해소를 조장하는 제도가 출산을 증가시킬 것이라는 주장은 전혀 설득력이 없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출산’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 ‘출생’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다. 이것은 아이를 낳는 주체(여성)에 무게를 둔 ‘출산’이란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 사회 구조적인 관점에서 성평등 지향점을 가진 ‘출생’이란 단어를 사용해야 한다는 페미니스트들의 대표적인 주장이다.

박사학위 논문 지도교수였던 안상훈 현 대통령실 사회수석의 추천으로 장관급인 부위원장에 임명된 김영미 부위원장은 평소 1명의 남자와 1명의 여자가 이룬 정상가족 규범 해체를 요구하고, 자유로운 낙태를 주장하며, 동성결혼 등의 다양한 가족 등도 옹호해 왔다. 특히 지난 정부에서 정상가족 규범 해체를 요구하고, 다양한 가족과 임의로 성별을 정정할 수 있는 성평등을 요구해 온 여성가족부 등에 의해 수백조의 천문학적인 재정을 쏟아붓고도 우리나라 출산율은 국가소멸 지경에 이르렀는데, 페미니즘에 기반한 편향된 출생정책을 돌이킬 생각은 하지 않고 실패로 평가되고 있는 철 지난 프랑스 제도를 가지고 국민을 기망하며 설문조사를 하여 거짓을 주장하는 김영미 부위원장은 즉각 해임되어야 한다.

다양한 연구조사를 통하여 밝혀진 대로 출산율이 저하되는 이유는 부모가 아이를 양육·교육하기가 힘든 경쟁의 격화, 만혼과 비혼 문화의 영향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짓된 설문조사를 통하여 동성간 결합이 허용되면 출산율이 증가할 것이라는 결론을 주장하는 것은 국가기관으로서 공정성을 망각하고 편향된 이데올로기에 치우친 학자의 모습을 여지없이 보여준다. 국민에 의해 대통령이 바뀌었음에도 불구하고, 실패로 끝난 지난 정부 정책과 프랑스 정책을 엉터리 설문조사까지 동원해서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방향과 다른 주장을 하는 이유가 무엇 때문인지 심히 개탄스럽다.

전국 348개 대학교 3,239명 교수가 참가하고 있는 동성애동성혼 합법화반대 전국교수연합(이하 동반교연)은 윤석열 대통령이 정부 기관으로서 갖추어야 할 공정성을 저버렸을 뿐만 아니라 개인의 편향된 이데올로기를 주장하기 위해 학자로서 최소한의 양심조차 저버린 김영미 부위원장은 즉각 해임하고, 관련 공무원들을 징계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2023. 12. 11
동성애동성혼 합법화반대 전국교수연합
(전국 348개 대학교 3,239명 교수 참가)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186 중국인 韓 부동산 보유 7년 새 3배↑... 상호주의 적용 要
디지털뉴스팀
24-01-23
1185 대법원 ‘성별정정 수술확인서’ 폐지 검토... 女 안전권·....
디지털뉴스팀
24-01-21
1184 인천 '랜드마크' 디자인 논란... “광저우 타워 판박이?”
디지털뉴스팀
24-01-20
1183 서울시, 6만원대 무제한 대중교통 통합 정기권 출시... ....
강주연 기자
24-01-19
1182 KBS ‘독도 일본 수역’ 지도 사용으로 논란
디지털뉴스팀
24-01-16
1181 네이버 中 댓글부대... 여론 조작 논란에 닉네임 변경·....
디지털뉴스팀
24-01-13
1180 경복궁 담장 낙서 복구비 1억원↑... 낙서범 등에 청구 ....
강주연 기자
24-01-09
1179 시민단체 “남대문경찰서, 명동 中대사관 집회 방해”
디지털뉴스팀
24-01-05
1178 시민연대 ‘대구 할랄식품 밸리 조성 반대’... 특정 종교....
디지털뉴스팀
24-01-04
1177 정율성 공원 반대 시민연대... 9차 화요집회
김주혁 기자
24-01-04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0,749,333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