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국내 외국인 주민 226만명... 인구 100명 중 4명!

한상진 기자  |  2023-11-21
인쇄하기-새창
[SOH]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외국인 주민수가 226만명으로 전체 인구 대비 4.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주민은 국내 거주 90일을 초과한 외국인, 귀화자와 그 자녀를 뜻한다.

8일 행정안전부(행안부)가 통계청 인구주택총조사 자료를 분석해 발표한 ‘2022년 지방자치단체 외국인 주민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일 기준 국내 장기 거주 외국인 주민 수는 225만8248명이다. 전년보다 12만3679명(5.8%) 늘었다. 관련 통계를 발표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최대 규모다.

2019년 222만명까지 증가했던 외국인 주민은 2020년부터 조금씩 줄다가 3년 만에 다시 늘었다. 행안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외국인 주민 감소세가 멈추고, 가파르게 반등하는 추세로 돌아섰다고 설명했다.

행안부는 유학생과 외국 국적 동포가 전년 대비 각각 3만2709명(20.9%), 2만9000명(7.9%) 늘어난 것이 전체 외국민 주민 수 증가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국내 외국인 유학생 수는 18만9397명으로, 통계 작성 이래 최초로 결혼이민자 수(17만5756명)를 넘어섰다.

유형별로는 '한국 국적을 가지지 않은 자'가 175만2346명, '한국 국적을 취득한 자'가 22만3825명으로 집계됐다. 국내에서 출생한 '외국인 주민 자녀'는 28만2077명이다.

지역별로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외국인 주민 수가 증가했다. 특히 경기(3만7010명), 서울(1만5546명), 인천(1만2171명)등 수도권에는 전체 외국인 주민 중 59.4%가 수도권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지역에서는 안산이 10만1850명으로 가장 많았고 수원(6만8633명), 시흥(6만6955명) 순이었다. 안산의 외국인 주민 비중은 전체 주민의 14.2%를 차지한다. 

외국인 주민 비율이 10% 이상인 지역은 11곳이었다. 충북 음성이 15.9%로 가장 높았고 이어 경기 안산·전남 영암(각 14.2%), 충북 진천·서울 영등포구와 구로구(각 12.5%) 등의 순으로 높았다.

그밖에 외국인 주민 1만명 이상 또는 지역 인구 대비 5%이상 거주하는 '외국인주민 집중거주지역'도 지난해 대비 11개 늘어났으며 경기, 서울, 경북 순으로 나타났다.


한상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관련기사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203 국내 카톨릭 신부... ‘동성커플에 축복 기도
강주연 기자
24-02-13
1202 총선 두 달 앞으로... 보안 논란 개선됐나?
디지털뉴스팀
24-02-12
1201 국내 어린이 '미디어' 사용... 국제 권장 기준 3배↑
디지털뉴스팀
24-02-10
1200 설 연휴 기간에도 ‘응급실, 병·의원, 약국’ 문 연다
디지털뉴스팀
24-02-10
1199 [문화] 서울서 설 연휴 즐겨요... 4대 궁·왕릉·박물관 ....
김주혁 기사
24-02-09
1198 국민건강보험... 병원이용 적으면 보험료 일부 돌려주고....
디지털뉴스팀
24-02-08
1197 설 연휴 교통비 ‘면제·할인·편의’ 혜택
강주연 기자
24-02-07
1196 '반려견 복제' 논란... “비윤리적, 생명 경시”
디지털뉴스팀
24-02-06
1195 이준석 개혁신당 초고속 창당 삐걱... 미성년자·군인도 ....
디지털뉴스팀
24-02-05
1194 전문의 감소 추세... ‘필수과 전공’ 부족 두드러져
디지털뉴스팀
24-02-02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26,680,393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