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중국발 단기 체류 입국자 4명 중 1명 ‘양성’

김주혁 기자  |  2023-01-04
인쇄하기-새창
[SOH] 3일 입국한 중국발 단기 체류 입국자 4명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4일 0시 기준 중국발 전체 입국자 1137명 중 90일 미만 단기 체류자 281명을 대상으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실시한 결과 73명(26.0%)이 양성으로 나와 격리시설로 옮겨졌다.

방역당국은 지난 2일부터 중국발 입국자 전원에 대해 PCR 검사를 의무화했다.

이틀간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은 중국발 단기 체류자는 590명, 확진자는 136명이며 누적 양성률은 22.7%다. 

첫날인 2일의 경우 무증상 단기체류 외국인 309명을 검사해 이중 20%인 63명이 양성으로 나타났다. 전날 당국은 양성자가 61명이라고 밝혔으나 재검 후 2명이 추가됐다.

단기 체류 외국인은 입국 즉시 검사를 받고 검사 결과 확인 시 까지 공항 내 검역소 등 별도의 공간에서 대기해야 한다. 확진 판정 시 공항 인근 임시 재택시설에서 7일간 격리된다.

검사비 8만원과 격리 비용은 모두 입국자 본인 부담이다. 임시재택시설은 하루 1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인천공항 검사센터에서 PCR 검사가 가능한 인원은 하루 550명이다.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의 경우 입국 1일 이내에 거주지 인근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
 
5일부터는 중국발 입국자는 입국 전 코로나19 검사 음성 확인서도 제출해야 한다. 출발 48시간 이내 PCR 검사 또는 24시간 이내 신속항원검사(RAT) 결과 음성이어야 한국행 비행기를 탑승할 수 있다. 

장례식 참석 등의 인도적 목적과 공무 국외 출장자, 만 6세 미만 영·유아 및 확진일로부터 10일 이후 40일 내인 경우는 예외다.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047 정부, ‘LMO 주키니 호박’ 전량 회수 및 보상
디지털뉴스팀
23-03-27
1046 봄빛 완연한 춘분... 서울시 ‘봄꽃거리’ 조성
강주연 기자
23-03-21
1045 중국공산당과 법정 투쟁 중인 '파이낸스투데이'... 경과....
디지털뉴스팀
23-03-20
1044 ‘트로이 목마’로 지목된 中 크레인... 국내 항구 절반 ....
디지털뉴스팀
23-03-20
1043 대중교통·마트·역사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한상진 기자
23-03-20
1042 법원 “성전환 수술 안 해도 성별 정정 가능”
디지털뉴스팀
23-03-18
1041 대규모 시민단체 ‘서울시 학생인권조례 폐지’ 촉구... “....
디지털뉴스팀
23-03-17
1040 [포토] '서울대 시진핑 자료실' 폐쇄 촉구
디지털뉴스팀
23-03-17
1039 국방부 “군 내 동성 간 성행위 허용”... 시민단체 "군 ....
디지털뉴스팀
23-03-13
1038 서울 곳곳에 ‘서울대 시진핑 자료실 폐쇄 촉구’ 현수막 ....
구본석 기자
23-03-13
글쓰기
410,451,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