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애플... ‘백두산 → 中 영토 오류 표기‘ 수정

강주연 기자  |  2022-07-22
인쇄하기-새창

[SOH] 애플이 자사 제품에 탑재되는 지도에 백두산 천지 전체를 중국 영토로 표기한 것에 대해 지적이 일자, 오류를 인정하고 이를 바로 잡았다.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애플이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에 탑재한 지도에서 백두산 천지 전체를 중국 영토로 표시한 오류를 최근 발견해, 애플 측에 시정을 요구하고 지난 12일부터 ‘글로벌 시정 캠페인’을 펼쳤다.

반크는 애플 측에 국내 포털사이트 네이버 지도와 미국 구글 지도처럼 천지를 북한과 중국 영토로 나눠 표시할 것을 요구했다.

천지는 1962년 10월 12일 저우언라이(周恩來) 전 중국 총리와 김일성 주석 사이에 체결된 백두산 일대 국경 조약인 ‘조중변계조약(朝中邊界條約)’에 따라 북한 54.5%, 중국 45.5%로 분할됐다. 천지 서북부는 중국에, 동남부는 북한에 귀속됐다.

반크는 “백두산은 ‘한민족의 영산’으로 불리며 한국 역사에 중요한 의미와 상징성이 있기에 애플의 오류는 반드시 시정돼야 한다"며 항의했고, 글로벌 청원 캠페인 등으로 압박 수위를 높였다.


“무엇보다 전세계 수십억명이 컴퓨터나 스마트폰 앱을 통해 애플지도를 사용하며, 이를 통해 세계 지리를 인식하는 현실에서, 애플의 백두산 천지 영토 왜곡은 시급히 시정돼야 한다”고 반크는 강조했다.

이에 애플 측은 22일 반크의 의견을 수용해 자사 제품에 탑재된 지도에서 백두산 천지를 북한과 중국 땅으로 나누어 표시했다.

반크는 “이번 성과는 캠페인에 동참한 많은 한국인의 자발적인 참여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한국의 고조선, 고구려, 발해 역사를 중국의 역사로 만들고자 2002부터 2007년까지 ‘동북공정’ 프로젝트를 추진했고, 만리장성 영역을 북한 평양까지 확대된 자료를 전세계 교과서, 백과사전, 박물관, 미술관까지 확산시키고 있다. 

또한 한국의 백두산을 장백산(長白山·중국명 칭바이산)이라 부르며 ‘중화 10대 명산’으로 지정해, 백두산 일대가 고대부터 역사ㆍ문화적으로 줄곧 중국의 영토였음을 주장하는 ‘장백산 문화론’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반크는 “해외 여러 지도에서 백두산이 ‘창바이산’으로 단독표기 돼 있는 오류를 조사하고 시정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강주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73 26일부터 실외마스크 의무 해제... 고위험군·밀집환경에....
강주연 기자
22-09-26
972 세계 유명 영어사전 줄줄이 韓 영토·역사 왜곡... “동해....
디지털뉴스팀
22-09-23
971 퀴어축제 재개, 인권위 일부 행사 협력... 학부모·시민....
디지털뉴스팀
22-09-20
970 개인정보위 “구글·메타 개인정보 불법수집”... 과징금 1....
디지털뉴스팀
22-09-15
969 법무부, '제주 무사증 입국' 64개국 전자여행허가제 적....
디지털뉴스팀
22-08-31
968 [포토] 중공 탈퇴 4억명 돌파 축하 행사
김국환 기자
22-08-29
967 중국인 4억명 중공과 결별... 3대 조직 탈퇴
이연화 기자
22-08-29
966 추석 열차표... 2년 만에 전 좌석 예매
디지털뉴스팀
22-08-16
965 법무부 검찰 수사 범위 확대... 검수완박 무력화
디지털뉴스팀
22-08-12
964 법무부, 제주도 전자여행허가제 도입 추진... “블법 체....
디지털뉴스팀
22-08-06
글쓰기
402,431,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