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서울시, 퀴어축제 서울광장 사용 조건부 승인

디지털뉴스팀  |  2022-06-17
인쇄하기-새창

[SOH] 서울시가 다음 달 서울광장 퀴어축제 개최를 조건부 승인했다.

서울시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이하 시민위)는 15일 회의에서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가 신청한 서울광장 사용 신청 안건을 수정가결했다. 

시민위는 애초 조직위가 신청한 행사 기간 엿새(7월 12∼17일)를 7월 16일 토요일 하루로 줄이고, 신체과다노출과 청소년보호법상 금지된 유해 음란물 판매·전시를 하지 않는 조건으로 광장 사용 신청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시민위는 시민과 충돌 가능성 등을 우려해 사용 기간을 줄이기로 했다. 조건을 어길 경우 차기 축제 시 서울광장 사용이 제한된다는 것을 주최 측에 고지할 예정이다.

앞서 조직위는 퀴어퍼레이드를 비롯한 오프라인 축제 행사를 열고자 7월 12∼17일 서울광장을 사용하겠다는 신청서를 지난 4월 13일 서울시에 제출했다. 

서울시는 이를 곧바로 수리하지 않고 시민의 입장에서 판단하기 위해 시민위에 안건으로 상정했다.

시는 서울광장에서 퀴어축제가 처음 열린 2015년을 제외하고 2016년부터 코로나19로 오프라인 행사가 중단되기 전인 2019년까지 매년 조직위 측의 서울광장 사용 신청에 대해 시민위에 넘겼다. 

그동안 시민위는 조직위의 서울광장 사용을 매번 승인했지만 올해 시민위 구성이 바뀌면서 행사를 축소하는 방향으로 결정했다.

앞서 2015∼2019년 활동한 3·4·5기 시민위는 박원순 전 시장 당시 구성됐으나 현 7기 시민위는 오세훈 시장 취임 1년 후인 지난 3월 29일 출범했다.

위원은 서울시 공무원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 각각 2명과 시민활동가·교수·건축 전문가·변호사 6명 등 총 10명 이다.

2000년 시작된 퀴어축제는 신촌, 홍대, 이태원, 청계천 일대에서 열리다 2015년부터 서울광장으로 메인 무대를 옮겨왔다. 

시는 당시 조직위의 광장 사용 신청을 직접 수리했으나 첫 행사 이후 신체 노출 등이 논란이 되자 이듬해부터 시민위의 판단을 구하기 시작했다. / 연합뉴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64 법무부, 제주도 전자여행허가제 도입 추진... “블법 체....
디지털뉴스팀
22-08-06
963 서울 ‘광화문광장’ 개장... 자연과 문화가 함께 하는 공....
디지털뉴스팀
22-08-05
962 코로나19 백신 접종 부작용... ‘간 기능 이상’ 국내 첫 ....
이연화 기자
22-08-01
961 애플... ‘백두산 → 中 영토 오류 표기‘ 수정
강주연 기자
22-07-22
960 [포토] 中共 파룬궁 박해반대 23주년 퍼레이드
김국환 기자
22-07-20
959 中共 파룬궁 박해반대 23주년 행사
박정진 기자
22-07-20
958 비혼·만혼 증가로 성인 남녀 10명 중 3명, 부모와 동거
디지털뉴스팀
22-07-19
957 서경덕 교수 “구글 ‘김치’ 중국어 번역 오류... 정정 요....
권민호 기자
22-07-01
956 ‘청와대, 한여름 밤의 산책’
강주연 기자
22-06-29
955 한류 열풍 타고 ‘세종학당’ 해외 진출 84개국으로 확대
디지털뉴스팀
22-06-23
글쓰기
400,337,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