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방한 중인 美 국무 부장관... 성소수자의날 축하 간담회, 무지개기 게양도

디지털뉴스팀  |  2022-06-08
인쇄하기-새창

[SOH] 방한 중인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성 소수자 인권의 달(프라이드 먼스·Pride Month)을 맞아 국내 성 소수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셔먼 부장관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늘 서울(중구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한국 LGBTQI+ 활동가들과 환상적인 대화를 나눴다”며, “우리는 바이든-해리슨 정부의 전 세계 LGBTQI+ 차별 종식, 인권 증진 작업 등에 대해 토론했다”고 밝혔다.

‘LGBTQI+’는 레즈비언(L), 게이(G), 양성애자(B), 성전환자(T), 성 정체성 의문자(Q), 간성(I), 기타(+) 등 성 소수자를 의미한다.

간담회에는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트랜스젠더 방송인 하리수 등이 참석했다. 



셔먼 부장관과 간담회 참석자들은 주한미대사관저에서 성 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 게양식도 했다.

이에 대해 주한미대사관은 트위터를 통해 바이든 행정부의 성 소수자의 인권 증진 의지를 확인하며 “하비브하우스(주한미대사관저)에서 프로그레스 플래그(무지개 깃발)를 게양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고 밝혔다.

하리수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뜻 깊은 토론을 했다”고 전했다.

셔먼 부장관은 지난 6일부터 2박 3일간 한국에 머물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성 소수자 인권을 인권 외교의 중요 의제로 다루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지난 3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명의의 성명을 통해 미국 여권 신청서에 남성이나 여성이 아닌 ‘제3의 성’ 표기를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에는 현재 무지개 깃발이 걸려 있다. 대사관 측은 2017년 이후 성소수자 인권을 지지한다는 의미에서 매년 6, 7월경 무지개 깃발을 걸고 있다. / 서울신문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63 서울 ‘광화문광장’ 개장... 자연과 문화가 함께 하는 공....
디지털뉴스팀
22-08-05
962 코로나19 백신 접종 부작용... ‘간 기능 이상’ 국내 첫 ....
이연화 기자
22-08-01
961 애플... ‘백두산 → 中 영토 오류 표기‘ 수정
강주연 기자
22-07-22
960 [포토] 中共 파룬궁 박해반대 23주년 퍼레이드
김국환 기자
22-07-20
959 中共 파룬궁 박해반대 23주년 행사
박정진 기자
22-07-20
958 비혼·만혼 증가로 성인 남녀 10명 중 3명, 부모와 동거
디지털뉴스팀
22-07-19
957 서경덕 교수 “구글 ‘김치’ 중국어 번역 오류... 정정 요....
권민호 기자
22-07-01
956 ‘청와대, 한여름 밤의 산책’
강주연 기자
22-06-29
955 한류 열풍 타고 ‘세종학당’ 해외 진출 84개국으로 확대
디지털뉴스팀
22-06-23
954 요양병원·시설 ‘백신접종 관계없이’ 접촉 면회 허용
디지털뉴스팀
22-06-21
글쓰기
402,431,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