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파룬궁 ‘4.25 평화 대청원’ 23주년 기자회견

이연화 기자  |  2022-04-25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공산당의 사악한 탄압 위협에도 평화적인 방식으로 ‘자유로운 수련 환경’을 호소했던 파룬궁(法輪功) 수련자들의 ‘4.25 평화 대청원(이하 ’4.25 청원‘) 23주년’을 기념하는 기자 회견이 25일 주한 중국대사관 및 각지 주한 중국총영사관에서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사단법인 한국파룬따파불학회(이하 학회)가 주최했다.


‘4.25 청원’은 1999년 4월 25일 중국의 파룬궁 수련생 1만여 명이 베이징 중난하이에 모여 정부에 자유로운 파룬궁 수련 (환경)을 청원하고 중공 지도부와의 협상을 통해 그것을 약속받은 역사적 사건이다.


그러나 당시 중공 총서기 장쩌민은 이러한 약속을 묵살하고 그해 7월부터 파룬궁 수련자들에 대한 전방위적인 탄압을 시적했다.


■ 파룬궁


중국은 수천 년에 이르는 수련 전통을 갖고 있으며, 이는 중국 정신문명의 기초를 이루고 있다.


파룬궁(창시인 리훙쯔(李洪志))은 1992년 중국 지린성 창춘시에서 전파된 심신연마 수련법이다. 


진선인(眞善忍) 사상에 입각해 인격을 수양하며, 다섯 가지 공법을 통해 신체의 건강을 향상시킨다.


파룬궁이 전파될 당시 중국에는 이미 매우 많은 기공이 보급되고 있었지만 파룬궁의 심오한 사상 원칙과 탁월한 건강 효과, 무료로 배울 수 있는 점 등이 장점으로 부각되면서 수련자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급증했다.


파룬궁은 1999년 1억 명 이상이 수련하면서 중국과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수련하는 수련법으로 성장했다.


■ 탄압


중공 정부는 파룬궁 수련자가 증가하면서 국가 의료비가 획기적으로 감소하자 한 때 파룬궁을 적극 홍보했지만 수련자 수가 공산당원 수를 넘어서자 서서히 압박하기 시작했다.


1996년, 중앙 선전부는 베스트셀러였던 파룬궁 수련서인 『전법륜(轉法輪)』을 출간 금지했고, 언론을 움직여 톈진 교육 당국이 파룬궁 허위 비방 논평을 싣게 하고, 허위 사실을 바로 잡기 위해 찾아간 수련인 45명을 이미 불법 연행했다. 


일명 ‘톈진 사건’이 수련인 1만 명이 중난하이에 모인 이유였다.


■ 진선인에 입각한 평화적인 청원


4월 25일 당일, 경찰은 청원을 위해 서 있는 파룬궁 수련생들을 한 곳으로 모아 마치 수련생들이 베이징 중난하이를 포위한 것처럼 보이게끔 유도했다. 


사건의 발단이 된 비방 논평의 저자가 중난하이 현장에 나타나 수련생들의 항의를 유도하기도 했다. 


하지만 수련자들은 한 마디 구호도 없이 평화로운 침묵시위를 이어갔다. 당시 파룬궁에 우호적이었던 주룽지(朱鎔基) 총리의 주선으로 수련생 대표들은 국무원 신방국(信訪局)에 들어가 협의를 시작했다. 


수련자 대표들은 △톈진에서 체포된 수련생들을 즉각 석방할 것 △자유로운 수련 환경을 보장할 것 △전법륜 등 수련 서적의 출판의 자유를 보장할 것을 요청했고, 저녁 8시경 성공적으로 합의했다. 


■ 박해를 선택한 장쩌민


그러나 장쩌민은 파룬궁 수련자 수가 공산당원 수를 초과한 데 대해 ‘당의 존립이 위협을 받을 수 있다’는 주장 등을 내세우며 같은 해 7월 20일부터 대대적인 탄압을 강행했다.


정치국 상무위원 전원은 파룬궁 탄압을 반대했지만 장쩌민은 “공산당의 유물론과 무신론으로 파룬궁을 제압할 것”이라며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파룬궁 수련자는 중공의 인권탄압의 가장 큰 피해자다.


장쩌민은 파룬궁 박해 전담 기구인 ‘610 사무실’을 통해 수련자들을 대상으로 불법 구금, 불법 재판, 납치, 강제 수용, 각종 정신적·신체적 고문, 성폭행, 강제 약물 주입, 강제 노동, 생체 장기적출 등 천인공로할 만행을 저질러왔다.


학회는 성명을 통해 “4.25 평화 대청원 23주년을 맞아 그날의 의의를 깊이 되새기며  파룬따파 수련생들이 전 세계를 향해 보여준 진(眞) 선(善) 인(忍)의 정신을 높이 찬양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하루빨리 중공이 해체됨으로써 중공에 의한 파룬궁 박해가 종식되고, 공산당 치하에서 신음하고 있는 13억 중국인들이 진정한 자유를 영원히 되찾기 바란다”고 전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후 학회 측은 관련 성명서를 중국 대사관 측에 전달했다. 






이연화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56 ‘청와대, 한여름 밤의 산책’
강주연 기자
22-06-29
955 한류 열풍 타고 ‘세종학당’ 해외 진출 84개국으로 확대
디지털뉴스팀
22-06-23
954 요양병원·시설 ‘백신접종 관계없이’ 접촉 면회 허용
디지털뉴스팀
22-06-21
953 코로나백신승인취소 집단소송 재판 진행
디지털뉴스팀
22-06-17
952 서울시, 퀴어축제 서울광장 사용 조건부 승인
디지털뉴스팀
22-06-17
951 문인들의 발자취와 함께 하는 ‘서울문학기행’
권민호 기자
22-06-13
950 7월부터 코로나19 진료 체계 통합... "국민 불편 최소화"..
디지털뉴스팀
22-06-10
949 서울시 ‘마음잡고’ 프로젝트... “번아웃, 직장 갈등....
강주연 기자
22-06-09
948 방한 중인 美 국무 부장관... 성소수자의날 축하 간담회,..
디지털뉴스팀
22-06-08
947 전국청년연합, 국가인권위 ‘비중립적 인권 행보’ 비판....
디지털뉴스팀
22-06-08
글쓰기
398,138,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