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중대본, 병·의원 코로나19 검사비 논란 해명... “유·무증상자 비용 달라”

디지털뉴스팀  |  2022-02-04
인쇄하기-새창

[SOH] 지난 3일부터 전국의 호흡기전담클리닉이나 병·의원에서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된 가운데, 일부 병·의원에서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RAT)에 과도한 비용을 청구한 논란에 대해 정부가 진찰비 5000원 외에 추가 검사비가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4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기본적으로 의원급은 5000원, 병원은 6500원만 내면 된다. 그 외의 검사비용이나 감염병예방관리료는 국비와 건강보험으로 처리하고 있어서 더 이상 낼 필요가 없다”며 “추가 검사비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 의료기관과 대한의사협회에 안내해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단 이러한 감사 비용은 유증상자에 한하며, 무증상자의 경우에는 진료비 5000원에 외에 검사비를 별도로 지불해야 한다.


이 통제관은 “의료기관은 기본적으로 증상이 있는 분들이 가야 한다. 증상이 있는 경우 의사 진찰을 받고 검사와 다시 치료를 받으면 된다"며 "그 경우에는 5000원만 지불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호흡기전담클리닉이나 동네의원의 경우, 기본적으로 증상이 있는 경우 진찰이나 처방을 받는 곳”이라며 “증상이 없는 분은 가급적 보건소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전날에도 "호흡기진료 지정의료기관에서 발열·호흡기 증상자, 의사진단 결과 코로나19 의심 증사자 등이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하는 경우 검사료에 대한 환자 본인부담은 없도록 공지했다"며 유증상자만 검사비가 무료라는 점을 재차 밝혔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16 정부, 오미크론 확산에 항복?... 확진자 동거인 백신접....
이연화 기자
22-02-25
915 ‘코로나 감기 인정’ 공식 부인한 질병청... 시민과의 통....
디지털뉴스팀
22-02-24
914 코로나19 시민단체... ‘희생자 추모·애도’ 활동 전개
디지털뉴스팀
22-02-23
913 인천 시민 “폐기용 자가검진키트 받아”... 선별검사소 “....
디지털뉴스팀
22-02-22
912 청소년 방역패스, 서울 외 5곳서도 집행정지... 정부 “....
디지털뉴스팀
22-02-19
911 대전지법 ‘대전·세종 영업시간 제한’ 집행정지 신청 기각..
디지털뉴스팀
22-02-18
910 백신접종 강행에도 확진자 급증... 백신 불신 UP
디지털뉴스팀
22-02-17
909 질병청, ‘코로나 감기 인정’ 논란에 “공식 입장 아냐”
디지털뉴스팀
22-02-16
908 고교생, 방역패스·영업시간 제한 집행정지 신청 16일 심문..
디지털뉴스팀
22-02-15
907 교육부, 3월 정상 등교 위해 전국 유·초중고교생+교직원....
도현준 기자
22-02-15
글쓰기
402,71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