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국회서 ‘백신 피해 토론회’... “당국, 부작용 책임 회피”

디지털뉴스팀  |  2021-11-13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코로나19 백신 접종 피해자들이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피해 사례를 토로하며 방역당국의 무책임한 태도를 성토했다.


11일 ‘파이낸스투데이’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정의당 대선후보인 심상정 의원과 코로나19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 정의당 건강정치위원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위드코로나 시대, 백신 피해자들과 함께 나아가기” 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백신 이상반응 피해자의 가족들이 나와 피해 사례와 방역당국의 무책임한 대책에 대한 경험담을 나누며, 질병관리청의 책임 회피와 소통 부재에 대한 부분을 성토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예방접종 직후 중증질환이 발생했거나 사망한 이들의 인과성이 인정되지 않는다는 질병관리청의 판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라고도 요구했다.


역학조사관이 ‘백신에 대한 인과성이 인정된다’고 판단했음에도 이 판단 결과를 참고해 인과성 여부를 판정하는 예방접종피해보상전문위원회가 이를 인정하지 않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토론회에 참여한 한 백신 피해자는 “아버지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 후 6일 만에 뇌경색이 발생해 사망했다”면서 “장례를 치르고 보건소와 역학조사관에게 연락을 받았는데 석 달 정도 기다리라는 말이 전부였다”고 밝혔다.


그는 “이 과정에서 어느 누구도 부검 소견서가 없으면 사망 피해보상 접수나 이의제기 신청을 할 수 없다는 것을 말해주지 않았다”며, “(정부의 권유로) 공동체를 위한 백신 접종에 참여하다가 피해를 본 국민에게 너무 냉담하다. 백신과의 인과성을 인정받지 못해 너무 원통하다”고 울분을 토했다.


지난 9월 AZ 백신 2차 접종 후 어머니를 잃은 강선영씨는 “(어머니는) 백신 접종 일주일 전 혈액검사에서 백혈구, 적혈구, 혈소판 수치가 모두 정상 범위였지만 2차 접종 후 22일 만에 백혈구 수치가 30~40배 증가해 수술도 못 하고 돌아가셨다”고 토로했다.


강 씨는 “질병청에서는 부검 소견서가 없어 사망 보상 서류 접수가 안 된다고 한다”고 밝혔다.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심근염 판정으로 심장 이식 수술을 받았지만 인과성을 인정받지 못한 사연도 있었다.


지수연씨는 “여동생이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심근염 판정으로 심장 이식 수술을 받았다”면서 “병원에서는 “병원 관계자와 지자체 분석팀, 역학조사반에서는 백신과의 연관성이 있다는 보고서를 질병청에 냈지만 당국은 ‘인과성 불충분‘을 통보를 했다”고 밝혔다. 


이에 지 씨는 당국의 통보에 대한 근거를 요구했지만 전달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백신 인과성 가능’ 통보를 방영당국이 인정하지 않았다는 호소도 있었다.


29살 여동생을 잃은 이시원씨는 “화이자 접종 후 심근염으로 사망한 여동생에게 인과성 불충분 판정이 나왔다”며 “유족에게 의료비를 지원하겠다고 하는데 의료비는 동생이 사망한 당일 응급실 비용으로 들어갔던 2만원이 전부”라고 말했다.


특히 “국과수 부검에서는 백신 인과성을 고려할 수 있다는 통보를 받았는데 질병청이 이와 다른 결론을 낸 것을 납득할 수 없다”며 “어떤 기준으로 판단했는지 설명도 없이 결과서 한장만 배부했다”고 비판했다.


백신 접종으로 고3 아들을 잃은 남성은 당국의 제한적인 부작용 인과성 인정에 불만을 나타냈다.


화이자 백신을 맞고 75일 만에 사망한 고3 학생의 아버지 장모 씨는 “정부는 백신 부작용 사례를 제한된 몇 가지만 인정하고 다른 경우는 인정하지 않는 것 같다”면서 “백신 접종 대상 연령이 계속 낮아지는데 어떤 부모가 정부를 믿고 백신을 맞추려고 하겠느냐”고 따졌다.


백신 접종으로 20대 딸을 잃은 남성은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에 침묵하는 대통령을 향해 실망과 분노를 쏟아냈다.


모더나 백신을 맞고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이 나타나 사망한 20대 여성의 아버지 이남훈씨는 “지금까지 이상반응에 대해 한마디도 하지 않는 사람이 과연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냐”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했는데, “이게 평등하고 공정한 거냐”고 성토했다.


실제로 질병관리청의 공식 보고서에 따르면 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무려 1200건, 중증 이상의 부작용 발생자는 13000건에 달한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보고되지 않은 실제 부작용 건수는 보고된 수치의 최소 10배 가량될 것으로 보보고 있다.


토론회에 참석한 조은희 질병청 안전접종관리반장은 “소통이 부족했다”면서 “사망한 케이스가 많다 보니 일일이 자세하게 설명을 못 드렸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상반응 인과성 인정 범위에 대해선 “외국에서도 한국에 그레이존(애매한 부분이란 뜻·인과성 불충분 사례)이 있다고 하는 것에 놀란다”며, “인정되는 범위가 적다는 부분에 대해선 어떻게 가야 할지 여러 수를 고민 중”이라고 우왕좌왕하는 질병청의 실태를 고백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질병청은 스스로 백신 접종으로 사망한 케이스가 많다고 밝혔다"면서 향후 백신 접종을 중단할지 여부가 큰  관심사로 떠오를 것”으로 짚었다.


복수의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 후 한 두명이라도 사망자가 나오면 일단 백신 접종을 중단하고 문제점을 찾는 것이 정상”이라고 지적했으며, 법조계에서는 사망자가 많은데도 인과성 없다고 주장하면서 백신 접종을 강행하는 것은 처벌의 여지가 있을 수 있다는  입장이다.


심상정 후보는 “국가는 접종률 홍보보다 접종 피해자를 위한 대책 마련에 주력해야 한다”며, “적극적으로 예방접종을 권고한 만큼 부작용에 대한 충분한 피해지원과 보상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873 “거짓, 폭력, 선동 그만!!”... ‘중국공산당 종식’ 전 세....
미디어뉴스팀
22-01-01
872 지나친 방역 통제에 시민들 뿔났다... 미접종자는 장도 ....
디지털뉴스팀
21-12-31
871 中 바이두 “윤동주는 조선족”... 한국 측 정정 요구 거부..
디지털뉴스팀
21-12-30
870 NYT 부편집장... 서울서 부스터샷 맞고 심장마비로 사망
디지털뉴스팀
21-12-28
869 1월 3일부터 접종증명 유효기간 적용... 3차 접종 사실....
디지털뉴스팀
21-12-27
868 경남 하동, 코로나 돌파감염 93.5%... 백신 효과 논란
디지털뉴스팀
21-12-18
867 18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사적 모임 축소, ....
디지털뉴스팀
21-12-18
866 부천시, 내년부터 '안면인식 사스템‘으로 확진자 동선 ....
디지털뉴스팀
21-12-15
865 코로나19 PCR 검사자 증가 → 결과 통보 지연·누락 빈발
디지털뉴스팀
21-12-14
864 PCR검사용 면봉, 안전성 논란... 알고보니 면 아냐
미디어뉴스팀
21-12-11
글쓰기
402,431,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