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코로나19 감염자 급증으로 수도권 병상 부족 우려 ↑

디지털뉴스팀  |  2020-08-25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신규 확진자가 연일 속출하면서 병상 부족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국립중앙의료원이 중환자 병상 부족에 대비한 입원 배정 효율화 등 조치에 나섰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최근 서울, 경기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코로나19 공동대응상황실' 가동을 본격화했다고 25일 밝혔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국립중앙감염병병원인 국립중앙의료원,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가 연합하는 '코로나19 공동대응상황실'을 설치하고 수도권 환자의 중증도 분류와 병상 배정, 병원을 옮기는 전원 조정 권한을 부여한 데 따른 것이다.


코로나19 공동대응상황실은 이번 수도권 재확산이 그동안의 유행과는 다른 양상을 보여 병상 자원의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고 보고 있다. 수도권 중심 집단감염에서 60세 이상 고령 환자 비율(8월14일∼24일)은 서울 31.5%, 경기 38.6%, 인천 31.8%에 달해 중증으로 악화할 우려가 크다.


이들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더라도 증상 발생과 평소 기저질환(지병) 보유 여부 등을 두루 살펴 입원을 결정해야 한다고 봤다.


환자 배정을 위한 분류 체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을 때 기침, 인후통, 오한 등 증상이 없을 경우 우선 병원이 아닌 생활치료센터로 가게 된다. 만약 이때 생활치료센터 병상에 여유가 없을 경우 가정에서 대기하면서 증상을 살펴야 한다.


현재 생활치료센터는 총 7개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1천605명의 무증상 또는 경증 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할 수 있다. 전날 오후 7시 기준 가동률은 62.4%다. 603명을 더 수용할 수 있다.


유증상자 중 의식 저하를 보이면 즉시 입원토록 하고, 의식 저하가 없더라도 호흡곤란이나 평소 기저질환(지병)이 있는 등 위험요인이 있을 경우에도 입원 치료를 받게 했다. 입원에 고려되는 요인은 발열, 당뇨, 투석, 외상, 장기이식, 임신 등이다.


증상이 있더라도 의식 저하도 없고 평소 지병도 없다면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될 예정이다.


이날 공개된 코로나19 진료 권고안에는 코로나19 관련 병상 확보를 위해 임상 증상 호전에 따른 퇴원을 적극 고려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단 이러한 퇴원 조치는 환자가 집으로 돌아가 호흡곤란 등이 발생했을 때 이를 확인하고 신고해 줄 보호자가 있는 경우에 적용해야 한다. / 연합뉴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754 저명 면역학 전문가... “코로나19 배신 실용화, 99% 불가..
디지털뉴스팀
21-01-13
753 정부, “전 국민 코로나 백신 무효 접종”... 무리수 없나..
디지털뉴스팀
21-01-12
752 23일부터 수도권 ‘5인 이상 집합금지’... 24일부턴 전국..
디지털뉴스팀
20-12-24
751 10일부터 공인인증서 → 공동인증서로 변경
디지털뉴스팀
20-12-09
750 CUCI, 공산주의 선전기관 공자학원 국내 침투 실태 연구서..
권민호 기자
20-12-08
749 서울시, 코로나 확산에 '천만시민 긴급 멈춤 기간' 선포....
디지털뉴스팀
20-11-23
748 국내 코로나19 감염자 재증가... 정부 ‘거리두기 단계 격..
강주연 인턴기자
20-11-16
747 내일부터 마스크 착용 위반자 '과태료' 부과
디지털뉴스팀
20-11-12
746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로 세분화... 7일부터 시행
한지연 기자
20-11-07
745 中共 방역 선전 영화가 왜 한국서 개봉?... 코로나 책임..
디지털뉴스팀
20-10-28
글쓰기
383,942,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