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정부, 북미 정상회담 차질 우려해, 한미일 공동 훈련 불참

한지연 기자  |  2018-05-20
인쇄하기-새창



[SOH] 북한이 최근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 데 이어 북미 정상회담도 재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이 대화가 아닌 일방적인 핵포기 만을 강압하고 있다는 것이 주된 이유다.


정부는 북한이 지난 16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기로 한 남북 고위급회담을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이유로 취소한다고 통보한 데 대해, 북한의 입장변화가 북미 정상회담에 영향을 끼칠 것을 고려해 'B-52 장거리 폭격기'를 동원한 한·미·일 공동 훈련에 불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는 이달 11~25일까지 진행되는 한미 연합군사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와는 별도로 진행되는 훈련이다.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은 최근 ‘B-52 장거리 폭격기’를 동원한 한·미·일 공동 훈련을 계획했지만, 한국이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긴장 고조를 이유로 불참 의사를 밝혀 미국 단독으로 훈련을 진행했다.


WSJ는 미 관리들을 인용해 ‘블루 라이트닝(Blue Lightning)’라는 작전명을 가진 이 훈련은 당초 괌을 기지에 배치된 미 B-52 장거리 폭격기 2대가 한국, 일본 공군과 연합해 각각 한일 공역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해당 훈련은 한국의 불참으로 일본 공역에서만 진행됐다. 미 공군 사령관 대변인은 지난 17일 “B-52 폭격기 2대가 최근 오키나와 근처에서 일본 F-2 항공기와 일상적인 훈련 임무를 수행하고 괌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사진: NEWSIS)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576 北 석탄 선적 선박, 지난해부터 수십 차례 국내 항에 입항..
권성민 기자
18-07-19
575 법무부, 제주 예멘인 7명 도외 이동 허가... 왜?
하지성 기자
18-07-17
574 청와대, 음란파티 막아달라는 국민청원에 “관여할 수 없..
박정진 기자
18-07-14
573 서울 한복판서 음란하고 퇴폐적인 ‘퀴어축제’ 또 열려....
한지연 기자
18-07-13
572 ‘예멘 난민 규제’ 청와대 국민 청원 역대 최다 참여.....
한지연 기자
18-07-10
571 국내 유통 중인 중국산 고혈압 약에 발암물질... 판매 중..
한지연 기자
18-07-09
570 출입국, ‘위장 난민’ 신청자 대거 적발... ‘파룬궁 수..
박정진 기자
18-06-28
569 세종시 아파트 신축 공사장서 대형 화재... 굉음과 함께..
권성민 기자
18-06-27
568 대구 수돗물 비상... 발암 물질, 환경호르몬 다량 검출
도현준 기자
18-06-22
567 갈 길 먼 국내 ‘대기 관리’ 수준... 1급 발암물질 ‘벤..
권성민 기자
18-06-18
글쓰기
376,036,4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