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설 연휴에도 포항 여진 계속... 하루 3차례 발생하기도

한지연 기자  |  2018-02-19
인쇄하기-새창









[SOH] 포항 시민들이 계속되는 여진으로 지진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가운데, 설 연휴 기간인 17일과 18일에도 수 차례 여진이 발생하면서 피해신고 접수가 폭증하고 있다.


지난 17일 포항에서 총 3차례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35분 48초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8km 지역에서 규모 2.0, 오후 9시 31분 18초 북구 북북서쪽 6㎞ 지역에서 규모 2.6의 지진이 각각 발생한 데 이어 오후 11시 38분 56초 북구 북북서쪽 6㎞ 지역에서 규모 2.2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지진에 대해 “이번 지진은 모두 지난해 11월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강진의 여진”이라고 밝혔다. 당시 지진 발생 후 포항에서는 크고 작은 여진이 이어져왔지만 이날처럼 하루 만에 세 차례의 여진이 발생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다음날인 18일 오전에도 여진이 발생했다. 발생 시각은 오전 3시 34분경, 발생 위치는 경북 북구 북서쪽 4km 지역이다. 이틀 간 발생한 이번 여진으로 포항에서 발생한 총 여진 횟수는 97회로 늘어났다.


지진 전문가들은 포항 여진이 지난 11일 발생한 규모 4.6의 강한 여진 후 부쩍 잦아졌다고 분석했다. 이날 지진 이후 1주일 간 무려 14차례나 여진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이로 인한 피해신고도 부쩍 늘었다.


포항시에 따르면 17일 기준 여진 피해규모는 전체 1,708건으로 주택, 건물 피해가 1,648건, 학교 및 공공시설 60건, 인명피해 49명 중 3명이 입원중이고 나머지는 귀가했다. 흥해실내체육관 임시 이재민대피소에는 193가구 410명이 임시 생활을 하고 있다.


이재민 수는 설 연휴 전과 같았다. 이는 연휴 기간 4차례 여진이 잇따르면서 이재민들이 집으로 돌아가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포항시는 설 당일인 16일, 이들을 위해 흥해실내체육관 앞에서 합동차례를 지냈다.


포항시에 따르면 이달 말(28일)까지 11일 발생한 규모 4.6 여진에 따른 피해신고를 접수한다.


보상기준은 주택의 경우 벽에 발생한 균열 폭이 1㎜ 이상이고, 길이도 30㎝를 넘어야 한다. 외장재나 내부타일은 1㎡ 이상 파손되거나 떨어져 수리하지 않고는 사용이 불가능한 경우로 제한할 방침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이달 말까지 피해를 접수한 뒤 전문가와 공무원의 현장조사를 거쳐 피해 주택과 건물을 선별한 뒤 4월 이후에 소파(적은 피해)를 기준으로 1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 NEWSIS)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547 네이버, 뉴스 편집 중단하고 아웃링크 도입... 왜?
하지성 기자
18-05-09
546 포항시 한복판 지반침하로 건물 기울고 도로 갈라져...
권성민 기자
18-05-09
545 ‘카네이션’은 왜 어버이날을 상징할까?
한지연 기자
18-05-08
544 국내 침대 제품서 1급 발암물질 ‘라돈’ 검출... 기준치..
한지연 기자
18-05-04
543 ‘立夏’ 앞두고 때 아닌 우박과 눈에 시민들 황당
한지연 기자
18-05-03
542 韓, 美 알루미늄·철강 관세 ‘영구 면제’... 쿼터 수용..
박정진 기자
18-04-30
541 ‘2018 남북 정상회담’ 감동의 순간들
최선 기자
18-04-27
540 한국의 위상을 드높인 ‘서울 지하철’... 왜?
한지연 기자
18-04-22
539 [아하! 그렇구나] 누구나 알아야 할 ‘미세먼지 상식’
한지연 기자
18-04-16
538 무시무시한 强風, 전국 강타
한지연 기자
18-04-10
글쓰기
376,036,4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