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현직 가톨릭 신부들 尹 대통령 저주... “전용기 추락하길”

디지털뉴스팀  |  2022-11-15
인쇄하기-새창

[SOH] 현직 가톨릭 신부들이 해외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전용기가 추락하길 바란다”는 저주를 온라인에 올려 파문이 일고 있다. 

대한성공회 대전교구 소속으로 원주 노인복지센터장인 김규돈 신부는 14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대통령의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동아시아 정상회의 관련 기사를 첨부하며 "전용기가 추락하길 바라마지 않는다. 온 국민이 '추락을 위한 염원'을 모았으면 좋겠다. 인터넷 강국에 사는 우리가 동시에 양심을 모으면 하늘의 별자리도 움직이지 않을까"라고 적었다.

이 글은 곧바로 확산됐고, 네티즌들은 격분하며 “성직자의 탈을 쓴 악마인가?”, “뼛속까지 살기로 가득찬 것 같다”, “저런 자가 성직자라니 소름끼친다”, “사탄의 추종자??”, “저주의 부메랑은 결국 자신에게 돌아갈 것”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논란이 커지자 김 신부는 '실수로 전체 공개 글이 됐다. 마음에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해당 글을 삭제하 고 계정을 비공개 처리했다. 

그러나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고 성공회 대전교구는 해당 신부를 직권 면직했다. 성공회 교회법에 따르면 직권 면직은 최고형으로, 사제로서 자격을 박탈한다는 뜻이다. 

대전교구는 이날 오전 시민의 항의 전화를 받고 사태를 인지한 뒤 통상적 절차인 청문 등을 거치지 않고 바로 직권 면직 조치를 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일반 국민 상식으로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수준의 막말과 저주를 성직자가 퍼부은 것"이라며 "성직자의 정치적 신념 표현에 대한 논란 이전, 이 같은 저주를 가벼이 입에 담는 성직자는 국민으로부터 존경받을 권리도, 이유도 없다"고 비판했다.

성공회 신부의 저주성 발언 파문이 가라앉기도 전에 또 다른 천주교 신부도 윤 대통령 부부가 전용기에서 추락하기를 기도한다는 내용의 게시글을 페이스북에 올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천주교 대전교구 박주환 신부는 지난 12일 출입문이 열린 대통령 전용기에서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추락하는 합성사진 위에 '기체결함으로 인한 단순 사고였을 뿐 누구 탓도 아닙니다', '비나이다~비나이다~', '비나이다~비나이다'라는 글귀와 함께 어린 여자 아이가 두 손을 합장하는 그림을 붙여 넣었다. 

그는 자신의 글에 비난이 이어지자 각 댓글마다 '반사~'(거부한다는 뜻의 인터넷 용어)라고 답하며 비웃는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비판이 쇄도하자 그는 결국 해당 게시물을 삭제허고 자신의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하지만 이 게시물은 이미 많은 네티즌에 의해 캡처되어 활발히 공유되고 있다.

박 신부는 천주교 대전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소속 위원으로 건양대 병원 천주교 원목실 사목전담 신부로 파악됐다. 

그는 지난 5일 촛불승리전환행동(촛불행동)이라는 단체가 서울시청 일대에서 개최한 ‘이태원 참사 추모 시민촛불’ 집회에서 윤 대통령 퇴진을 요구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이번 논란에 대해 한국교회연합(이하 한교연)은 14일 성명을 통해 성직자의 망언을 강력 비난했다.

한교연은 성명에서 “성직자란 사람이 ‘대한민국 대통령이 탄 전용기를 온 국민이 염원해서 추락하길 바라마지 않는다’고 썼다”며 “충격적이다 못해 소름이 끼칠 정도”라고 개탄했다.

단체는 “성직자라 하더라도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표현할 자유는 있지만, 국민의 투표로 선출돼 국정을 수행 중인 대통령에게 그런 악담을 하는 것은 정치적 입장을 넘어선 섬뜩한 살기(殺氣)”라고 비판했다. / 한국일보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025 인권위, 복지부에 '트랜스젠더 입원 지침' 要
디지털뉴스팀
23-01-28
1024 中 국내 12개 학술기관 해킹... 정부기관 추가 공격도 ....
한상진 기자
23-01-26
1023 MBC, 동성애자 그룹 신곡 불가 판정 번복... 교계 “사악....
디지털뉴스팀
23-01-25
1022 국내 전국 규모 北 간첩단... 반정부·반보수·반미 선동
디지털뉴스팀
23-01-20
1021 中 국내 침투 심각한데... 한중의원연맹 출범, 여야 100....
디지털뉴스팀
23-01-19
1020 한국 입국자 방역 강화에 中 비자 보복
김주혁 기자
23-01-11
1019 구글, ‘김치’ 한중 번역 ‘파오차이(泡菜)’... 시정 요구....
디지털뉴스팀
23-01-10
1018 우리 국민 4명 중 3명 게임... 중독 문제 대책 要
디지털뉴스팀
23-01-10
1017 中, 한 의원들 대만 방문에 반발... 조경태 “비정상적 ....
디지털뉴스팀
23-01-09
1016 중국발 단기 체류 입국자 4명 중 1명 ‘양성’
김주혁 기자
23-01-04
글쓰기
407,659,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