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서경덕, 유재석 비판한 中 매체에 적반하장 일갈

디지털뉴스팀  |  2022-02-25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의 문화공정에 맞서 ‘한국문화 지키기’에 앞장서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중국 관영매체의 ‘유재석 때리기’에 대해 “한심스러운 행태”라고 비판했다.


25일 ‘중앙일보’ 등에 따르면, 서 교수는 2022 베이징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편파 판정에 대해 소신 발언을 한 방송인 유재석을 중국 ‘글로벌타임스(환구시보 영문판)’가 비판한 데 대해 “반중정서의 빌미를 제공한 건 중국”이라고 맞받았다.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19일 방송된 MBC ‘놀면 뭐 하니?’에서 유 씨가 한 발언을 소개하며 “중국에 많은 팬을 보유한 한국 최고 개그맨이자 방송인인 유재석은 양국 국민의 갈등을 부추기는 발언을 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또 “한국 연예인들은 불난 데 기름을 붓지 말고, 중국과 한국 사이의 부정적 감정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돼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당시 유재석은 올림픽 쇼트트랙에 대해 다른 출연진들과 대화를 나누던 중 “(화가 나서) 주체를 못 하겠더라. 너무 화가 났었는데 그래도 며칠 뒤 (황대헌 선수의) 금메달 소식에 기뻤다”고 말했다. 


이후 해당 발언에 중국 언론과 누리꾼들은 비판을 쏟아냈고, 유재석 중국 팬클럽인 ‘유재석유니버스‘는 운영 중단을 선언하기도 했다. 


글로벌타임스의 비판에 대해 서 교수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한령 상황에서 한국 대표 예능프로그램을 중국인들은 어떻게 본 것일까?”라며 “또 불법 다운로드를 해서 불법 유통을 한 것이 분명해 보인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한국 연예인의 발언을 트집 잡기 전에, 늘 한국 콘텐트를 훔쳐보는 중국인들의 행태에 대해서는 왜 아무런 언급을 못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서 교수는 또 “지금까지 한국 연예인들의 초상권 침해, 무단으로 도용한 굿즈 판매, 한국 예능 프로그램의 포맷을 도둑질한 사례 등에 대해서는 왜 기사화하지 않는가”라며 “참으로 한심스러운 중국 언론의 행태”라고 비판했다.


그는 베이징 당국이 올림픽 기간 한국 쇼트트랙 선수를 ‘반칙왕’으로 묘사한 영화를 제작·배포한 것에 대해서도 “세계적인 특종인데 왜 이런 건 보도를 안 하냐”고 꼬집었다.


서 교수는 중국은 평화와 화합의 제전인 올림픽을 치르면서도 정부가 앞장서 한복 논란, 편파 판정을 비롯해 영화까지 배포한 데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할 따름이다. 오죽했으면 IOC 전 위원들에게 고발 메일을 다 보냈겠나”고 일갈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48 방한 중인 美 국무 부장관... 성소수자의날 축하 간담회....
디지털뉴스팀
22-06-08
947 전국청년연합, 국가인권위 ‘비중립적 인권 행보’ 비판......
디지털뉴스팀
22-06-08
946 ‘투명페트병 분리배출 의무화‘ 1년... 성적은?
디지털뉴스팀
22-06-07
945 질병청, 원숭이두창 ‘관심’ 경보 발령... 법정 감염병 ....
구본석 기자
22-06-06
944 51명 교육감 후보... 中 ‘공자학원’ 대책 질의에 3명만 ....
디지털뉴스팀
22-05-31
943 韓, 산업기술 해외로 빼돌려도 처벌 솜방망이... “개선 ....
디지털뉴스팀
22-05-20
942 오미크론 감소세 지속... 생활치료센터 이달 종료
디지털뉴스팀
22-05-19
941 “파룬따파 하오, 쩐싼런 하오”... 파룬따파 홍전 30주년 ..
편집부
22-05-14
940 시민단체, '차별금지법' 반대... “전체주의 악법, 나라 ....
디지털뉴스팀
22-05-12
939 윤석열, 20대 대통령 공식 취임
한지연 기자
22-05-10
글쓰기
407,995,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