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코로나19 시민단체... ‘희생자 추모·애도’ 활동 전개

디지털뉴스팀  |  2022-02-23
인쇄하기-새창

[SOH] 코로나19 인권대응네트워크·정유엽 사망대책위원회 등 인권·시민사회단체들이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 및 애도 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22일 ‘이데일리’ 등에 따르면 이들 단체는 이날 서울시청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많은 이들을 떠나보냈지만, 우리 사회는 제대로 된 추모와 애도의 시간을 갖지 못했다”며, “희생자들을 위한 ‘애도와 기억의 장’ 활동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단체들의 이번 결정은 “감염병 시기에 자유와 인권을 통제하기에만 바빴을 뿐 애도와 추모의 시간이 부족했다”는 판단에서다. 


단체는 “애도와 기억의 장 활동은 코로나19 기간 드러난 사회적 문제를 인권적 관점에서 분석하고 사망자에 대한 추모·애도를 통한 성찰을 바탕으로 앞으로 우리 사회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기획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 사태로 가족을 잃은 이들의 아픔은 현재진행형이다. 


2년 전 17세 아들을 떠나보낸 고(故) 정유엽군의 아버지 정성재씨는 “유엽이의 죽음을 통해 감염병 재난시기에 의료 사각지대로 공공병원에 대한 인식을 환기시켰다”며 “단순한 의료분쟁이 아닌 정부 차원의 진상조사를 통해 공공의료 공백을 채워 앞으로 새로운 팬데믹에도 의료공백을 만들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요양병원과 구치소에서 격리돼 사망한 사건 대리인인 서채완 민변 공익인권변론센터 변호사는 “가족과 떨어져 격리돼 있다가 세상을 떠나보낸 두 고인의 유가족은 여전히 소중한 사람을 잃은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수형자라는 이유로, 요양시설에 있는 고령자라는 이유로 보호 사각지대에서 죽음을 맞이한 것에 대한 진실규명과 책임 있는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서 변호사는 “추모와 애도의 시간은 개인에 맡기더라도 제도적인 보완은 사회적 차원에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건강세상네트워크 상임활동가 김재천씨는 “역사적으로 감염병 위기 속에서 발생한 피해는 사회적 취약계층에 집중됐지만 그 영향은 사회구성원 전체에 미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인권침해 형식이 강한 감염병 통제방식에서 개인의 인권이 우선이냐, 사회안전이 우선이냐에 대해 선택을 강요받지만, 가치 우위를 선택하는 문제가 아니라 사회적 공존을 위해 연대만이 유일한 대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들은 올해 말까지 애도와 기억의 장 활동으로 △코로나19 사망자 추모·애도 공간 마련 및 기록 △국가의 제도, 법적 문제 제기와 정책 제언 △방역, 낙인과 혐오의 정치에 대한 비판과 성찰 △온·오프라인에 코로나19 사망자 추모 공간 마련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다음 달 5일에는 추모문화제도 개최한다.


단체는 “이번 활동을 통해 국가의 책임과 의무를 밝히고 변화가 필요한 제도와 정책을 제안할 것”이라며, “코로나19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 및 애도는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를 인간다운 내일로 이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26 시민단체 '차이나 아웃'... 中共의 지방선거 개입 경고
편집부
22-04-09
925 韓 새 정부, 中 견제 IPEF 참여
디지털뉴스팀
22-04-07
924 시민단체, 성공회대 ‘성소수자 화장실’ 반대... “성범죄....
디지털뉴스팀
22-04-01
923 習, 윤 당선인에 이례적 러브콜... 親美 외교 견제?
한상진 기자
22-03-29
922 성공회대, ‘성소수자’ 편의 위한 ‘모두위 화장실’ 설치..
디지털뉴스팀
22-03-16
921 제20대 대통령 선거... 윤석열 후보 당선
디지털뉴스팀
22-03-10
920 다문화 단체 “한국 내 60만 중국인 이재명 지지”
디지털뉴스팀
22-03-03
918 정부, 오미크론 '치명률 낮아' 엔데믹 전환... “방역패....
김주혁 기자
22-02-26
917 서경덕, 유재석 비판한 中 매체에 적반하장 일갈
디지털뉴스팀
22-02-25
글쓰기
400,579,5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