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백신접종 강행에도 확진자 급증... 백신 불신 UP

디지털뉴스팀  |  2022-02-17
인쇄하기-새창

[SOH] 전 국민의 약 90%가 2차 접종을 완료했음에도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만 명을 앞두고 있는 데 대해 ‘백신 불신’이 커지고 있다.


1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9만3135명이며, 누적 확진자 수는 164만5978명이다. 누적 위중증 환자는 389명, 누적 사망자는 7238명이다.


정부는 현재의 추세가 이어진다면 3월 초 일일 신규 확진자 30만 명에 달해 4월 이전 1000만 명을 넘길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실제 확진자 수는 정부가 파악한 숫자의 두 배에 이를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헤럴드경제’는 “이스라엘과 미국 등에서 전체 인구의 약 70~80%가 코로나19에 걸려야 감소추세로 돌아선 사례를 볼 때 한국의 감소추세 시기를 4~5월로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다음 주 15만~20만명, 3월 초반에 30만명 이상을 보이면서 정점을 찍지 않을까 예상한다”며 “물론 이는 정부에서 체크한 숫자고 실제 확진자는 이것의 두배로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천 교수는 외국 사례와 연구를 볼 때 전 국민의 70~80%가 확진이 된 후에야 완만하게 꺾일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가 집단방역을 강조하며 백신접종을 강행했지만 전국민의 86%가 2차 백신을 완료 했음에도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에 대해, 백신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체 인구 대비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률은 86%에 달하며, 3차 접종률도 58%에 이른다.


정부는 이런 상황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는 데 대해 방역패스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중증·사망을 최소화하려는 정책적 목표 달성을 위한 비용 효과성을 고려할 때, 방역패스는 거리두기보다 좀 더 유지할 필요성이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 헤럴드경제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24 시민단체, 성공회대 ‘성소수자 화장실’ 반대... “성범죄....
디지털뉴스팀
22-04-01
923 習, 윤 당선인에 이례적 러브콜... 親美 외교 견제?
한상진 기자
22-03-29
922 성공회대, ‘성소수자’ 편의 위한 ‘모두위 화장실’ 설치..
디지털뉴스팀
22-03-16
921 제20대 대통령 선거... 윤석열 후보 당선
디지털뉴스팀
22-03-10
920 다문화 단체 “한국 내 60만 중국인 이재명 지지”
디지털뉴스팀
22-03-03
918 정부, 오미크론 '치명률 낮아' 엔데믹 전환... “방역패....
김주혁 기자
22-02-26
917 서경덕, 유재석 비판한 中 매체에 적반하장 일갈
디지털뉴스팀
22-02-25
916 정부, 오미크론 확산에 항복?... 확진자 동거인 백신접....
이연화 기자
22-02-25
915 ‘코로나 감기 인정’ 공식 부인한 질병청... 시민과의 통....
디지털뉴스팀
22-02-24
글쓰기
400,337,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