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백신접종 강행에도 확진자 급증... 백신 불신 UP

디지털뉴스팀  |  2022-02-17
인쇄하기-새창

[SOH] 전 국민의 약 90%가 2차 접종을 완료했음에도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만 명을 앞두고 있는 데 대해 ‘백신 불신’이 커지고 있다.


1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9만3135명이며, 누적 확진자 수는 164만5978명이다. 누적 위중증 환자는 389명, 누적 사망자는 7238명이다.


정부는 현재의 추세가 이어진다면 3월 초 일일 신규 확진자 30만 명에 달해 4월 이전 1000만 명을 넘길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실제 확진자 수는 정부가 파악한 숫자의 두 배에 이를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헤럴드경제’는 “이스라엘과 미국 등에서 전체 인구의 약 70~80%가 코로나19에 걸려야 감소추세로 돌아선 사례를 볼 때 한국의 감소추세 시기를 4~5월로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다음 주 15만~20만명, 3월 초반에 30만명 이상을 보이면서 정점을 찍지 않을까 예상한다”며 “물론 이는 정부에서 체크한 숫자고 실제 확진자는 이것의 두배로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천 교수는 외국 사례와 연구를 볼 때 전 국민의 70~80%가 확진이 된 후에야 완만하게 꺾일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가 집단방역을 강조하며 백신접종을 강행했지만 전국민의 86%가 2차 백신을 완료 했음에도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에 대해, 백신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체 인구 대비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률은 86%에 달하며, 3차 접종률도 58%에 이른다.


정부는 이런 상황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는 데 대해 방역패스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중증·사망을 최소화하려는 정책적 목표 달성을 위한 비용 효과성을 고려할 때, 방역패스는 거리두기보다 좀 더 유지할 필요성이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 헤럴드경제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38 말 많던 ‘靑 국민청원’ 종료
권성민 기자
22-05-09
937 육군, 해안 감시장비 ‘中 짝퉁’ 납품 비리 방치
디지털뉴스팀
22-05-04
936 ‘검수완박’ 공포... 사회 각계 비판·우려
디지털뉴스팀
22-05-04
935 中 방역 봉쇄에 韓 기업 타격 UP... 새 정부 ‘리쇼어링’....
권민호 기자
22-05-03
934 대법원, 군인 동성애 무죄 판결... 사회적 법익 약화 우려
디지털뉴스팀
22-05-01
933 시민단체, 중공의 한국 통일전선 공작 폭로 세미나... “....
디지털뉴스팀
22-04-28
932 파룬궁 ‘4.25 평화 대청원’ 23주년 기자회견
이연화 기자
22-04-25
931 시민단체, ‘법무부·과기부 인공지능 식별사업’ 공익감사....
디지털뉴스팀
22-04-23
930 20일부터 “이면도로서 보행자 통행 우선”... 위반시 범....
하지성 기자
22-04-19
929 식약처 유튜브 영상... 김치를 파오차이로 번역
한지연 기자
22-04-18
글쓰기
407,995,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