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교육부, 3월 정상 등교 위해 전국 유·초중고교생+교직원 선제 자가 검사

도현준 기자  |  2022-02-15
인쇄하기-새창

[SOH] 교육부가 3월 새 학기부터 '정상 등교‘ 방침을 밝힌 가운데, 전국 유치원·초중고교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활용한 선제 검사를 시행해 논란이 예상된다. 


교육부는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선제) 검사 대상을 전국 유치원과 초등학생은 물론 중고교와 교직원까지 확대하고, 세부 내용을 조율해 16일 확정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유치원생 59만명과 초등학생 271만명 등 총 330만명에게 오는 21일부터 무상 배포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 재원은 교육청 자체 예산과 재해 대책 특별교부금으로 충당한다.


선제 검사 대상에 유치원생과 초등학생을 포함시킨 것은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하고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니라는 이유에서다.


유치원생과 초등학생에게는 5주간 1인당 월 9개씩 키트를 무상 제공하며, 중고교생과 직원을 대상으로 한 검사 횟수와 방식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접촉자도 아닌데 1주에 2회나 검사를 하는 게 말이 되느냐”, “정확성도 낮은 자가검사를 그렇게 자주 한다는 것은 학대나 다름없다”, “어른들도 힘들어 하는 데 아이들은 얼마냐 힘들겠냐”, “무리한 정상 등교 대신 원격수업이 낫다”는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일각에서는 “안전을 위해 필요하다”는 입장도 내놨다. 


또 지난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유치원 및 초등생 자가진단 키트검사 반대’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와 14일 현재 3만2000여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유치원, 초등생에 대한 자가진단검사 요구는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행위로 보인다”면서 “아이들의 안전을 우려해 내린 결정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터무니 없고 비효율적”이라고 주장했다.

 
동의자들은 “처음에는 자가키트 한 번씩하고 가도 안심은 되겠다 했지만 정확성도 떨어지고 성분에 대해 알고 나서는 아이들에게 강요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아이들의 코 쑤시는 것은 굉장히 위험하다”, “자가진단키트 주의사항에 18세 미만에는 사용을 권장하지 않는다고 적혀있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도현준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26 시민단체 '차이나 아웃'... 中共의 지방선거 개입 경고
편집부
22-04-09
925 韓 새 정부, 中 견제 IPEF 참여
디지털뉴스팀
22-04-07
924 시민단체, 성공회대 ‘성소수자 화장실’ 반대... “성범죄....
디지털뉴스팀
22-04-01
923 習, 윤 당선인에 이례적 러브콜... 親美 외교 견제?
한상진 기자
22-03-29
922 성공회대, ‘성소수자’ 편의 위한 ‘모두위 화장실’ 설치..
디지털뉴스팀
22-03-16
921 제20대 대통령 선거... 윤석열 후보 당선
디지털뉴스팀
22-03-10
920 다문화 단체 “한국 내 60만 중국인 이재명 지지”
디지털뉴스팀
22-03-03
918 정부, 오미크론 '치명률 낮아' 엔데믹 전환... “방역패....
김주혁 기자
22-02-26
917 서경덕, 유재석 비판한 中 매체에 적반하장 일갈
디지털뉴스팀
22-02-25
글쓰기
400,579,5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