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교육부, 3월 정상 등교 추진... ‘신속 PCR 검사’ 도입 검토

도현준 기자  |  2022-01-20
인쇄하기-새창

[SOH] 교육부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유행에도 오는 3월 정상 등교를 추진하는 가운데, 기존 유전자증폭(PCR) 검사보다 결과를 빠르게 알 수 있는 ‘신속 유전자증폭(PCR) 검사’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7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지방자치단체장, 기관장 등이 참여하는 오미크론 변이 대응 관련 간담회를 열고 “교육부는 기존의 PCR 검사를 보완하면서 학교 현장의 경증 확진자가 다수 발생할 상황에 대비하는 새로운 검사방법과 관련, 방역 체계를 협의하고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유 부총리는 “신속 PCR 검사는 현행 PCR 검사와 마찬가지로 검사 정확도가 높으면서도 검사 결과를 1~2시간 이내에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면서 “검사 체취가 용이한 타액 PCR 검사라는 새로운 방법도 개발, 적용되고 있다는 점에서 종합적으로 검토할 부분들이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는 3월 초·중·고 전교생 등이 일정한 간격으로 지속해서 신속 PCR 검사를 받아 무증상 감염 여부를 파악하는 '선별 검사' 도입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항진 경기 여주시장, 안용규 한국체육대학교 총장, 윤석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이현숙 서울대 연구처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신속 PCR 검사를 도입, 운영하고 있는 기관 관계자다.


신속 PCR 검사는 앞서 서울시교육청이 전국 시·도 교육청 가운데 처음으로 지난해 9월 14일부터 10월 30일까지 관내 학교 5곳에서 매주 한 차례씩 시범 운영했지만 교육부 차원에서 도입을 검토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속 PCR 검사는 기존 PCR 검사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자를 증폭시켜 진단하는 방식이다. 소량의 바이러스가 있어도 학생들 가운데 무증상 감염자와 잠복기에 있는 감염자를 구별할 수 있다. 


그러나 기존 PCR 검사 장비보다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교육부가 검토에 나선 것은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될 것이라는 전망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 지난 17일 0시 기준 국내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은 26.7%로, 일주일 전보다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이르면 이번 주말 오미크론이 우세종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고 있다.


유 부총리는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약 3배 높다고 알려진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면 이번 주말부터 우세종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면서 “교육부도 오미크론 변이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학교 방역 체계의 변화, 방역 전략의 변화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교육부가 정상등교 의지를 굽히지 않자 일선 교육 현장에서는 우려감이 흘러 나온다. 


대전 서구의 한 초등학교 교사는 “오미크론 감염 확산세가 개학과 맞물려 절정에 달할 경우, 학교 현장에도 빠르게 전파될 가능성이 적지 않다“며, “학교에 신속 PCR 도입하는 것보다 시기에 맞춰 원격 수업을 병행하는 것이 감염 방지에 효과적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도현준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04 中 대사관, 베이징올림픽 '쇼트트랙 편파 판정' 비난에 ....
디지털뉴스팀
22-02-10
903 서경덕, 반크... 中 ‘설 훔치기’ 시정 캠페인
이연화 기자
22-02-09
902 정부, 방역수칙 강화... “7일부터 대형마트·백화점 취식....
디지털뉴스팀
22-02-08
901 부산, 유통기한 지난 코로나 백신 45명 접종... 안전 관....
디지털뉴스팀
22-02-06
900 중대본, 병·의원 코로나19 검사비 논란 해명... “유·무....
디지털뉴스팀
22-02-04
899 2차, 3차 접종에도 돌파감염 계속... 백신 옹호 전문가 ....
디지털뉴스팀
22-02-02
898 3차 접종 후 사망·중대 장애 1113건... 배우 송윤아 매....
디지털뉴스팀
22-01-31
897 서경덕 교수, ‘설’ 영문 표기 변경 캠페인... 왜?
디지털뉴스팀
22-01-29
896 배우 강석우, ‘3차 접종 후 시력저하’로 라디오 방송 중단..
권성민 기자
22-01-28
895 정부, 임신부 방역패스 적용 유지... ‘부작용 + 태아 안....
한지연 기자
22-01-27
글쓰기
400,380,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