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목포시 “코로나 PCR 전수검사”... 비난 쇄도로 철회

디지털뉴스팀  |  2022-01-19
인쇄하기-새창

[SOH] 전남 목포시가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코로나 유전자증폭(PCR) 전수검사를 하겠다고 나섰다가 강력한 항의에 부딪쳐 계획을 철회했다. 


13일 ‘파이낸스투데이’ 등에 따르면 전날 목포시는 13~14일 전 시민을 대상으로 코로나 전수 검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코로나 상황이 심각하다”는 점을 검사 이유로 내세웠다.  이날 현재까지 목포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927명인데, 이 중 345명이 올해 들어 발생했다는 것.


목포시의 계획에 대해 시민들은 “선을 넘은 정치방역”, “정확도 낮은 PCR 검사로 시민의 피로감 확대”, “양성이어도 대다수 무증상”, “사법부의 청소년 백신패스 금지 결정 무시” 등의 비판을 쏟아냈다.


“선을 넘은 정치방역”이라는 비난은 목포시가 사법부에서 학원 등에 대한 백신패스를 금지하는 판결에 따르지 않고 전수검사와 관련해 시내 각종 학원에 자율적인 휴원 동참을 호소했기 때문이다.


일부에서는 “시가 정부의 방역 정책에 호응하기 위해 시민 생활에 불편을 초래하는 무리한 방역을 한다”, “전수검사로 확진자 수를 더 늘려 이를 빌미로 시민을 통제하려는 의도는 아닌지” 등의 지적도 나왔다.


매체는 “실제로 목포시에서 올해 발생한 345명의 대부분이 무증상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들이 주변에 코로나를 전파한다는 어떤 증거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PCR 검사에 대한 한계성도 문제가 되고 있다. 


의료계에서는 “PCR 검사는 CT값(증폭값)이 매우 높기 때문에 음·양성 판독에 의미가 없다”라는 의견을 낸 상황이다. 


시민들은 PCR 검사를 받는다고 해서 건강과 생활에 달라지는 것은 없고 오히려 불편만 가중된다는 입장이다.


목포시는 시민들의 반대와 전국 각지의 항의 전화가 빗발치자 결국 코로나검사 안내문의 문구를 수정하여 유증상자와 타지역방문자 등에 대해서 검사하기로 방침을 선회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04 中 대사관, 베이징올림픽 '쇼트트랙 편파 판정' 비난에 ....
디지털뉴스팀
22-02-10
903 서경덕, 반크... 中 ‘설 훔치기’ 시정 캠페인
이연화 기자
22-02-09
902 정부, 방역수칙 강화... “7일부터 대형마트·백화점 취식....
디지털뉴스팀
22-02-08
901 부산, 유통기한 지난 코로나 백신 45명 접종... 안전 관....
디지털뉴스팀
22-02-06
900 중대본, 병·의원 코로나19 검사비 논란 해명... “유·무....
디지털뉴스팀
22-02-04
899 2차, 3차 접종에도 돌파감염 계속... 백신 옹호 전문가 ....
디지털뉴스팀
22-02-02
898 3차 접종 후 사망·중대 장애 1113건... 배우 송윤아 매....
디지털뉴스팀
22-01-31
897 서경덕 교수, ‘설’ 영문 표기 변경 캠페인... 왜?
디지털뉴스팀
22-01-29
896 배우 강석우, ‘3차 접종 후 시력저하’로 라디오 방송 중단..
권성민 기자
22-01-28
895 정부, 임신부 방역패스 적용 유지... ‘부작용 + 태아 안....
한지연 기자
22-01-27
글쓰기
400,380,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