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사고뭉치 벨기에 대사 부인, 남편과 본국으로 긴급 소환

강주연 기자  |  2021-07-10
인쇄하기-새창



▲ 폭행 논란으로 긴급 소환된 쑤에치우 시앙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잇따른 폭행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벨기에 대사 부인과 대사가 9일 본국으로 떠났다.


대사 부인이자 중국계인 쑤에치우 시앙(相雪秋)의 두 번째 폭행 사건이 알려진 후 벨기에 외무부가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 벨기에 대사를 긴급 소환한 지 약 하루 만이다.


7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소피 윌메스 벨기에 외교부 장관은 이날 "더 이상 지체하지 말라"며 레스쿠이에 대사를 긴급 소환했다.


윌메스 장관은 이번 조치가 "주재국에 대한 대사의 책임과 한국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싶은 우리의 희망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벨기에 당국은 지난 5월 레스쿠이에 부인의 점원 폭행 사건으로 대사를 공식 소환한 상태로, 오는 8월 이임할 예정이었지만 이번 폭행 사건으로 긴급 소환에 나선 것이다.


경찰 등에 따르면 시앙은 지난 5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독서당공원에서 용산구청 소속 환경미화원 이 모 씨와 서로 밀치는 등 다툼을 벌였다.


다툼은 청소 중 빗자루가 시앙의 몸에 닿으면서 시작됐고, 화가 난 시앙과 이 씨 사이에 고성이 오가다 서로 밀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이 씨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으나 두 사람 모두 처벌을 원치 않아 사건은 종결됐다.


이 씨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공원 한 쪽에 놓아둔 도시락을 대사 아내가 아무 이유없이 발로 걷어찼다“며, 2주 전에도 그가 자신의 얼굴에 휴지를 던져는 등의 모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시앙은 지난 4월에도 용산구의 한 옷가게에서 직원의 머리를 때리고 이를 말리던 다른 직원의 뺨을 때린 혐의로 입건된 바 있다.


한편, 잇따른 폭행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시앙은 이날 한국을 떠나며 카메라를 향해 웃고 손을 흔드는 여유까지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주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846 서울 대학병원서 40여명 집단감염... 백신 접종 완료자....
디지털뉴스팀
21-09-27
845 말 많은 ‘주민자치법’... 마을공동체 좌경화 우려
디지털뉴스팀
21-09-24
844 [이슈TV] 국내서 벌어지는 中 보이스피싱... 단속 피하....
미디어뉴스팀
21-09-17
843 CUCI 공자학원 폐쇄 촉구... “공자와 상관없는 중국공산....
강주연 기자
21-09-16
842 대구 이슬람사원 건축 반대 국민청원... “무슬림 세력화....
디지털뉴스팀
21-09-13
841 중공군 침략 미화한 '항미원조' 영화... 거센 반발로 수....
미디어뉴스팀
21-09-10
840 살려고 맞았는데... 20대 남 화이자 접종 후 소장 썩어 ....
디지털뉴스팀
21-09-08
839 韓 반중정서 확산... 교육부 ‘중국어 교사 선발 0'으로 ....
디지털뉴스팀
21-09-08
838 전문가 “코로나 백신 효능·부작용 공지 미흡”... FDA “....
디지털뉴스팀
21-09-06
837 학부모 단체 ‘교육부, 고3 백신 강제’ 규탄... “부작용 ....
디지털뉴스팀
21-09-04
글쓰기
402,71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