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다시 찾아온 미세먼지... 대기질 악화 잦아질 듯

디지털 뉴스팀  |  2019-10-21
인쇄하기-새창



▲ [사진=NEWSIS]


[SOH] 가을 미세먼지의 습격이 다시 시작됐다. 지난주 내내 이어졌던 맑고 쾌청한 가을하늘을 보는 것은 이제 내년 봄까지 귀한 일이 될 전망이다.


21일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에 따르면 이날 오전 내내 충청남도 지역의 미세먼지 농도는 ‘나쁨’으로 나타났다.


이날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등 수도권은 올해 가을 첫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를 시행했다. 이튿날 비상저감조치 시행 가능성이 높은 경우 공공부문을 대상으로 하는 선제적인 조치다.


그러나 앞선 예보와 달리 수도권의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 수준에 그쳤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서해상으로 들어오는 국외 미세먼지 유입 강도가 약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날 오후 3시경부터 국외에서 미세먼지가 본격적으로 유입되면서 수도권을 포함한 중서부 대부분 지역의 미세먼지가 ‘나쁨’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국외 미세먼지는 이날 밤까지 영향을 줄 전망”이라며 “대기가 정체되면 오는 22일 오전까지도 영향을 미치겠다”고 내다봤다.


이어 “위성사진에 따르면 북서쪽에서 우리나라 중서부를 중심으로 밀고 들어오는 미세먼지 띠가 보인다”며 “성분분석을 하지 않는 한 단기예보 차원에서 명확한 원인을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9일 몽골 남부와 중국 북부지역에서 발원한 황사 중 일부가 우리나라 상층을 지나다가 오는 22일 서해상의 미세먼지 농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미세먼지가 오는 22일 오후부터 동풍이 불어오면서 차차 해소 국면에 들어설 것이라고 전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보통 11월부터 이듬해 3~4월까지는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시기”라며 “북서풍 기류, 난방에 이용되는 화석연료 사용 등으로 국외뿐 아니라 국내 발생량도 상당하다”고 했다.



디지털 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699 임진왜란 때 한산도대첩을 승리로 이끈 ‘이순신 장군’....
디지털뉴스팀
20-01-07
698 올해부터 보건·복지 정책 이렇게 달라진다
디지털뉴스팀
20-01-02
697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7’ 기술지원... 2020년 1월 14일..
디지털뉴스팀
19-12-30
696 2020년부터 월소득 148만원 이하 노인 단독가구 기초연금..
디지털뉴스팀
19-12-23
695 오늘은 일 년 중 밤이 가장 긴 ‘冬至(동지)’
이연화 기자
19-12-22
694 교수들이 선정한 올해의 四字成語는?
디지털뉴스팀
19-12-15
693 11일도 고농도 미세먼지 예상...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디지털뉴스팀
19-12-10
692 유명 브랜드 아동용 패딩, 연말 성수기 앞두고 ‘1급 발암..
한지연 기자
19-12-06
691 12월에 즐기는 알록달록 ‘빛축제’
디지털뉴스팀
19-12-04
690 국내 대학가 홍콩 시위 지지에 中 유학생 강력 반발... 시..
구본석 기자
19-11-22
글쓰기
368,507,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