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서울 등 전국 대형마트 70%... 의무휴업으로 명절 대목 놓쳐 울상

디지털 뉴스팀  |  2019-09-11
인쇄하기-새창



▲ [사진=NEWSIS]


[SOH] 서울 등 전국의 대형마트 289곳이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른 의무휴업일 이행에 따라 이번 추석 전날이나 직전 일요일 문을 닫아 소비자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등 3개 대형마트 점포 총 406곳 중 289곳(71%)이 추석 전날이나 직전 일요일에 문을 닫는다. 대형마트는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라 기초자치단체가 지정한 날(월 2회) 문을 닫아야 하는데, 지역마다 의무휴업일이 다르다. 서울·인천·대전·대구·부산 등 대부분 지역은 추석 직전 일요일인 8일이 의무휴업일이고, 추석 바로 전날인 12일이 의무휴업일인 곳도 있다.


다만 기초자치단체, 유통기업, 전통시장 상인회 등 이해관계자 간 합의가 이뤄지면 의무휴업일을 평일로 변경하거나 조정할 수 있다. 이를 근거로 대형마트 3사가 회원사로 있는 한국체인스토어협회는 지난달 전국 189개 시·군·자치구에 추석 직전 의무휴업일을 추석 당일인 9월13일로 변경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추석 연휴 직전 일요일과 추석 전날은 대목인데, 많은 지역에서 이날이 의무휴업일이어서 적잖은 매출 차질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대형마트 관계자는 “추석 전주 일요일은 추석 전체 매출의 15% 이상이 나오는 대목”이라며 “매출 차질은 물론 명절을 앞두고 제수와 선물 등을 구매하려는 소비자도 상당한 불편을 겪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서울·부산·대구·대전·광주 등 대형마트 점포 수가 많은 큰 지자체들은 대부분 의무휴업일 변경 불가 방침을 통보해 매출 타격과 소비자 불편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의무휴업일 변경을 허용해준 기초자치단체는 경기도 일부 지역과 창원·마산·제천·김해 등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지자체들이다.


지난해에도 추석 전날인 9월23일(일요일)이 의무휴업일로 지정되면서 전국 대형마트의 절반 이상(277개)이 문을 닫았다. / 헤럴드경제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689 법원, 중국인 허위 난민신청서 작성한 변호사에 ‘집행유..
디지털 뉴스팀
19-11-18
688 재한 親中 세력... 홍대 레논벽, 홍콩 시위 지지 문구 훼..
디지털 뉴스팀
19-11-06
687 사악하고 파괴적인 중공... 중국인 탈당 3억4천만명 돌파..
디지털 뉴스팀
19-10-28
686 다시 찾아온 미세먼지... 대기질 악화 잦아질 듯
디지털 뉴스팀
19-10-21
685 삼성 스마트폰 ‘지문인식’ 보안 위험... 등록되지 않은..
한지연 기자
19-10-17
684 [포토] 10월의 가을밤을 수놓은 환상 축제... ‘서울세계..
최선 기자
19-10-06
683 중국공산당 탈퇴 3억4천만 돌파 성원 기자회견
하지성 기자
19-10-02
682 진선인(眞善忍) 국제미술전 개최
권성민 기자
19-09-29
681 국군의 날 앞두고 부산 번화가 세 곳에 ‘中共 창건 70주..
디지털 뉴스팀
19-09-28
680 국내 섬유유연제 5개 제품서 ‘미세플라스틱’ 검출
구본석 기자
19-09-25
글쓰기
368,507,170